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근 4년 간 ‘농협법’ 위반 사범 기소율 40%에 달해

머니투데이
  • 나주(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08 11: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손 의원 “적극적인 관리감독과 법률 교육 등으로 진정 농민들을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야"

손금주 국회의원(나주·화순,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8일 법무부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농업협동조합법' 위반으로기소되는 인원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사진제공=손금주 의원실.
손금주 국회의원(나주·화순,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8일 법무부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농업협동조합법' 위반으로기소되는 인원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사진제공=손금주 의원실.
‘농업협동조합법’을 위반한 허위사실유포·사전선거운동·금품제공 등으로 기소되는 인원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손금주 국회의원(나주·화순,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8일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간(2016년~2019년 9월) ‘농협법’ 위반으로 총 370명이 접수돼 그 중 41.6%에 달하는 154명이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최근 3년 간(2016년~2018년) 위반접수가 1.45배 늘어나는 동안 기소는 3.2배나 증가했다. 지난 2016년 ‘농협법’ 위반으로 84건이 접수돼 19건만 기소(기소율 22.6%)됐지만, 지난해 접수된 121건 중 60건이 기소돼 기소율이 57.6%에 이른다. 최근 각종 범죄 기소율이 평균 20%를 밑도는 것을 감안하면 매우 높은 수치다.

손금주 의원은 "법률위반과 기소율이 높아지면 농협의 신뢰가 낮아질 우려가 있다"며 "농협이 진정 농민들을 위한 조직이 되기 위해서는 더 적극적인 관리감독과 법률 관련 교육 등이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