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지방 10곳 중 4곳은 소멸위험…"그래도 기회는 있다"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2019.10.10 04: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구이야기 PopCon] 지자체 "한 달만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청년들 모시기 분주

image
자료=한국고용정보원
지난 8월 충북 단양군은 마지노선으로 삼던 인구 3만명선이 무너지면서 비상이 걸렸다. 1970년대 시멘트산업 호황으로 9만명이 넘던 인구는 산업쇠퇴와 출산률 감소로 곤두박질했다. 단양뿐 아니다. 인구 3만명 미만이거나 1㎢당 인구밀도 40명 미만으로 소멸위험인 지자체는 전국적으로 24곳에 달한다.

'저출산 고령화'가 가져올 재앙 중 하나는 '지방 소멸'이다. 저출산과 고령화로 청년 인구가 줄면서 경제의 역동성이 약화돼 누군가에게 삶의 터전이자 고향이었던 마을이 사라지는, '지방 위기설'이 현실화되는 것이다.

9일 한국고용정보원의 '한국의 지방소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전국 수준 소멸위험 지수는 0.91을 기록했다. 지방소멸지수는 20~39세 가임 여성 인구를 65세 인구로 나눈 값이다. 가임 여성 인구수가 노인 인구보다 적은 1.0 미만이면 지방소멸 주의 단계로 본다.

전국 228개 시군구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39%에 해당하는 89개가 소멸위험지수가 0.5 미만인 지방소멸 위기에 처했다. 10개중 4개 꼴로 가임 여성 인구수가 노인 인구의 절반에 못 미친다는 얘기다. 읍면동 기준으로 세분화하면 소멸위험지역은 1503개로 늘어 43.4%에 달한다. 5년 전 1229개(35.3%)에서 274개(7.9%p) 늘었다. 게다가 지방소멸 문제가 단순히 농어촌 낙후지역만이 아니라, 지방 대도시 권역과 공공기관 이전이 진행되는 거점지역까지 확산하고 있다.

지난 5년간 소멸위험지역(읍면동)에서 타지역으로 순유출된 인구는 26만2000명이다. 이 중 20~30대 비중이 높은데, 20대의 경우 수도권으로 유출이 37.4%에 달한다. 일자리, 대학진학, 결혼-출산-양육 등의 이유로 수도권 또는 대도시로 옮겨간다.

지자체는 비상이 걸렸다. 지역에 젊은이가 사라지면 경제가 침체되는 것은 물론 지역민들의 삶의 질도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위기를 기회를 바꾼 곳들도 있다. 제주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인구 순유입 규모가 3813명으로 많은 수준은 아니지만, 이 중 절반 정도인 49.2%(1876명)가 수도권에서 넘어왔다. 제주는 지난 1년간 공공 부분 정규직 청년 일자리를 1968개 창출했다. 뿐 아니라 민간 부분에서도 스타트업 지원 및 4차 산업 펀드 조성, 전문인력양성 맞춤형 프로그램 등을 운영 중이다.

전라남도의 귀농 체험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프로젝트도 주목된다. 외지 청년들에게 임시 거주공간을 제공하고, 창업자금 등을 지원한다. 그 결과 지난해 4만 761명이 전남으로 유입됐다. 지방생활을 먼저 체험해보고 이주를 결정하도록해 쇠퇴한 구도심에 청년들이 자발적으로 정착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것이다.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은 "사회통합을 위한 지역균형발전은 절실히 이뤄야 할 국가적 목표"라며 "이를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 강화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머니투데이는 오는 22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2019년 인구이야기 PopCon'을 개최한다.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기업과 금융, 교육의 미래를 다룰 예정이다. 지방소멸 문제도 PopCon에서 거론된다.

2019 인구이야기 PopCon 참가신청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일시·장소=2019년 10월 22일(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등록방법=2019 인구이야기 PopCon 홈페이지(☞신청하기)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