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S vs 유시민, 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 놓고 '격돌'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전혜영 기자
  • 2019.10.09 0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시민 이사장, '유시민 알릴레오'서 "KBS가 자산관리인 인터뷰 검찰에 흘렸다" vs KBS "사실 무근"

image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KBS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의 인터뷰를 놓고 진실공방을 벌였다.

유 이사장은 KBS가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한 한국투자증권 PB(프라이빗뱅커)를 인터뷰하고도 기사를 내보내지 않은 데다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흘렸다고 주장했다. 반면 KBS는 인터뷰 다음 날 기사를 내보냈고, 검찰에 사실관계 재확인을 했을 뿐 인터뷰 내용을 전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8일 저녁 6시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인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 인터뷰 녹취를 공개하며 KBS가 김 차장을 인터뷰하고 해당 내용을 검찰에 흘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유 이사장은 이 방송에서 "김 차장이 자기가 신뢰하는 사람 소개로 KBS 법조 팀장이랑 인터뷰를 했는데 진실하게 보도해준다고 해서 했더니 기사는 나오지도 않았고, 직후에 조사받으러 (검사실에) 들어갔다가 검사 컴퓨터 화면을 우연히 봤는데 'KBS랑 인터뷰 했다던데 털어봐', '조국이 김경록 집까지 왔다던데 털어봐' 이런 내용이 거의 실시간으로 있다더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공영방송인 KBS 법조팀장이 중요한 증인 인터뷰를 하고 기사도 안 내보내고 검찰에 내용을 실시간으로 흘리는 게 가능하냐"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방송에서 김 차장은 인터뷰를 통해 "정 교수가 PC 하드디스크를 없애라고 했으면 이미 없앴을 것",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조범동씨를 사기꾼으로 보면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는) 단순한 사건",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는)권력형 비리 아니다", "조국 장관이 PC 교체해줘 고맙다고 한 것 아니다" 등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KBS는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이 끝난 직후 곧바로 '뉴스9' 보도와 공식입장을 통해 유 이사장의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KBS는 "정경심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줬다는 한국투자증권 PB 김경록 씨가 사모펀드 초기 투자 과정을 알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취재에 나섰다"며 " (지난) 9월 10일 김씨와 직접 통화한 후 김씨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변호사가 동석한 가운데 만났다"고 설명했다.

KBS는 "이 자리에서 김씨를 설득해 KBS 인터뷰룸으로 이동한 후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인터뷰는 법조팀 기자 두 명이 1시간 정도 진행했다"고 말했다.

KBS는 "김씨는 인터뷰 직후 서울중앙지검으로 조사를 받으러 갔다"며 "(김씨) 인터뷰 다음날인 9월 11일 9시 뉴스를 통해 2꼭지가 방송됐다"고 밝혔다.

KBS는 법조팀장이 김씨 인터뷰 직후 해당 내용을 검찰에 넘겨줬다는 유 이사장의 의혹 제기에 대해 "인터뷰 직후 김씨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다"며 "하지만 인터뷰 내용을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으며, 더구나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도 검찰에 전달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조국 장관 측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법무부와 정경심 교수 측에 질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