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수출규제 100일]일본 불매운동 100일 변화 과정보니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2019.10.10 15: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개별 소비자 자발성·SNS 확장성 동력…전문가들 "냉정한 대응, 당분간 지속될 것"

[편집자주]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로 시작된 '한일 경제전쟁'이 11일로 100일째를 맞는다. 한일 양국이 한치의 양보도 없는 대치하는 가운데 국내에서 볼펜부터 자동차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뜨겁게 펼쳐졌다. 'NO 재팬' 100일이 가져온 시장변화와 앞으로의 과제를 짚어본다.
image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일본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울산시 남구 한 주점 입구에 '일본산 주류(사케)를 판매해 죄송하며 더 이상 일본산 주류를 판매하지 않겠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사진=뉴스1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기 위한 우리나라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100일째 이어지고 있다. 일본 기업의 매출 하락과 철수, 일본여행 급감 등 구체적 성과도 나타났다. 과격함은 덜어내고 꾸준함을 무기로 한 불매운동은 외교적 성과를 거둘 때까지 멈추지 않을 기세다.

불매운동의 동력은 개별 소비자의 자발성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의 확장성이다. 특정 단체가 주도했던 예전과 달리 개개인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개별 소비자의 불매 움직임이 SNS를 통해 사회 운동으로 확장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개별 소비자가 생활 속에서 곧바로 실천한 불매운동을 SNS에 공유해 참여를 이끌었다"며 "SNS를 통해 국내를 넘어 해외에 있는 재외동포와 유학생에게까지 불매운동이 퍼진 것도 큰 특징"이라고 분석했다.

SNS를 사용하는 젊은 세대의 참여도 불매 운동 확산에 도화선 역할을 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선언 직후 '#불매운동'이란 해시태그가 SNS 인스타그램을 가득 채웠다. SNS 이용자들은 '일본행 티켓을 취소했다'거나 '유니클로 옷을 폐기처분했다', '아사히 맥주는 사지도 마시지도 않겠다'며 직접 실천한 불매운동을 공유했다.

불매 대상도 온라인을 통해 쉽게 퍼질 수 있었다. 불매운동 사이트인 '노노재팬'에는 의류나 맥주, 화장품 등 일상 소비재에서 자동차, 중장비, 낚시, 캐릭터 등 불매운동 대상 기업이나 제품에 대한 제보가 하루에 수십건씩 올라왔다.

일본의 태도는 불매운동의 불씨를 키웠다. 일본 의류브랜드 유니클로와 화장품 브랜드 DHC 등은 한국 불매운동을 두고 "오래 못 갈 것"이라거나 "금방 식을 것"이라고 밝혀 역풍을 맞았다. 타바타 히로시 일본 관광청 장관도 "한국 여행객 감소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혀 우리 국민의 공분을 샀다.

이번 운동은 '스마트 불매운동'으로 평가받는다. 소비자들은 감정적인 불매운동을 자제하고 이성적으로 대처했다. 예를 들어 편의점 '미니스톱'은 100% 일본 기업이지만 이에 생계를 의존하고 있는 가맹점주들을 위해 노노재팬 불매운동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방식이다.

삼성계열 보안업체 에스원도 일본세콤 지분이 있지만 한국지분이 훨씬 많고 우리 근로자 6500여명을 고용하고 있다는 이유로 제외했다. 노노재팬은 일식집에 대한 설명에 '소상공인 피해 주의'라는 문구를 통해 불매운동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일본 불매운동이 외교적 성과를 거둘 때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 교수는 "처음보다는 열기가 식은 것은 사실이지만 동요될 정도는 아니다"라며 "아직 많은 소비자가 불매운동을 인지하고 일상에서 실천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도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는 한 불매운동은 지속될 것"이라며 "모든 제품을 겨냥한 게 아니라 유니클로나 아사히 등 상징적 브랜드나 제품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일상에 큰 불편함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혜화·동대문·강북·도봉·노원·중랑·북부지검·북부지법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