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라이·핸들·만땅…운전자 자주 쓰는 일본식 표현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10.09 15: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마후라·다마·쇼바 등도 일본식 표현…"대체어 활용해야"

image
/사진제공=HMG저널
"오라이…핸들 더 돌리시고, 기름 만땅 넣겠습니다"

주유소에서 자동차를 세우다 보면 쉽게 들을 수 있는 문장이다. 여기에는 일본식 표현이 3개 들어 있다. 573돌 한글날을 맞아 여전히 운전자들에게 익숙한 일본식 표현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된다.

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오라이, 만땅뿐 아니라 여전히 현장에서 활용되는 일본식 표현이 적지 잖다. 이에 올바른 표현을 사용하자는 제안이 업계 곳곳에서 나왔다. 이를 종합해 운전자들이 쉽게 잘못 쓰는 표현과 고쳐야 할 표현을 정리했다.

대표적으로 '크락션'은 '클랙슨'(klaxon)의 일본식 영어 표현이다. 클랙슨은 자동차 경적을 만든 회사를 뜻한다. 정확한 영어 표현은 클랙슨이고, 한글로 바꿔 말하면 '경적'이 된다.

'마후라'도 자주 활용되는 표현이다. 이 역시 배기가스가 흘러나가고 배기음이 나게 하는 '머플러'(muffler)라는 영단어의 일본식 발음이다. 한글로는 '소음기'로 바꿀 수 있다.

자동차 조향장치를 일반적으로 부르는 '핸들' 역시 정확한 표현은 아니다. 손잡이를 뜻하는 영어 단어 '핸들'(handle)이 일본에서 '한도루'로 읽히면서 표현이 이어졌다. 해당 부분은 영어로는 '스티어링휠', 한글로는 '운전대'로 바꿔 부르는 것이 옳다.

주유할 때도 일본식 표현을 쓰는 경우가 적잖다. 기름을 가득 넣는다고 할 때 쓰는 '만땅', 반대로 기름이 떨어졌을 때 '엥꼬'가 대표적이다.

만땅은 '만'(滿)과 영어 '탱크'(tank)를 결합한 일본식 표현이다. 대체어는 '가득'이 된다. 엥꼬는 어린아이가 방바닥에 주저앉아 움직이지 않는다는 뜻의 일본어다. '떨어지다' 또는 '바닥나다'라는 표현이 적합하다.

주차할 때 많이 사용하는 '오라이'는 일본식으로 '올라잇'(Alright)을 발음한 것이다. 상황에 따라 출발, 괜찮다 등의 말로 바꿔 말하는 것이 옳다.

이 밖에도 △다마→전구 △쇼바→완충기 △빵꾸→구멍 등이 일본식에서 한글로 바꿀 수 있는 표현들이다.

업계 관계자는 "여전히 우리가 무심코 쓰는 자동차 용어 중 일본어와 일본식 영어 표현이 많다"며 "의식적으로 표현을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