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슈퍼 태풍' 하기비스, 12일 日도쿄 휩쓴다…한반도 영향은?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2019.10.09 15: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3일엔 삿포로, 동쪽으로 이동…국내 직접적 영향은 없을 듯

image
/사진=기상청
올 들어 가장 강한 세력을 가지고 북상 중인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가 일본 오키나와, 도쿄, 삿포로를 휩쓸 전망이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오전 9시 괌 북서쪽 약 840㎞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하기비스의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55m, 시속 198㎞에 달하며 강풍반경은 480㎞다. 중심기압은 915hPa(헥토파스칼), 크기는 중형에 강도가 '매우 강'에 해당한다.

하기비스는 현재 29~30도의 고수온역과 함께 상하층도 바람차이가 없는 지역에서 이동하고 있어 '매우 강한' 세력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하기비스는 10일 일본 오키나와 동쪽 해상으로 진출한 뒤 12일엔 일본 도쿄를, 13일엔 일본 삿포로를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에는 태풍과 찬 고기압의 확장 사이에서 기압차에 의한 강한 동풍이 불어올 뿐 직접적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반복해 내려오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과 북태평양 고기압의 수축으로 태풍의 동쪽 이동경향이 커졌다"면서 "이번 태풍은 규슈 남쪽 해상에서 북동진함에 따라 우리나라에서 점점 먼거리로 이동할 것으로 보이고, 이에 따라 우리나라 육상이나 해역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매우 낮아졌다"고 예측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