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수출규제 100일]정부, 유엔총회서 "일 수출규제 부당하다"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2019.10.09 17: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외교부·산업부, 유엔총회서 주요 참가국과 양자면담…"일 수출규제로 기업 불확실성 커져"

image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삼성전자가 연결기준 2019년 3분기 영업이익 잠정치가 7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지난 2분기(56조1300억원) 대비 10.46% 증가했으며 지난해 3분기(65조466억원) 대비 5.29% 감소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사옥 모습. 2019.10.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유엔(국제연합)총회 참석국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공론화했다.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최되고 있는 74차 유엔총회 1위원회에서 주요 총회 참가국 대표단과 양자 면담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한국이 국제수출통제체제 규범을 모범적으로 준수하며 철저한 수출통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출규제는 경제보복성 성격이 짙다고 했다. 기업이 핵심 부품을 조달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등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본 수출규제가 가치 사슬을 교란하는 등 실질적인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있다며 국제 사회의 관심을 당부했다.

정부는 '수출통제 이행의 실제'를 주제로 한 부대행사도 개최했다. 국내외 수출통제 분야 전문가가 패널로 참석해 △비확산과 수출통제 △수출통제 이행 및 도전과제 △수출통제 이행 최적 관행 △수출통제 관련 국제 협력 강화 등을 주제로 발제 및 토의에 나섰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기조 발언에서 "첨단기술 발전과 신흥경제 성장 등으로 국제수출통제체제를 통한 지역 및 다자 차원의 노력이 가속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실장은 이어 "우리 경험을 신흥경제국과 공유하면서 비확산, 반테러 및 인권보호를 위한 국제수출통제체제를 강화하는데 기여해 나갈 것"이라며 "수출통제와 관련해 신뢰회복과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간 정책적 대화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