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도 청와대 앞에선 '조국반대' 보수 단체…충돌은 없어(종합2보)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9.10.09 21: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광훈 "서초동 집회, 文정권 홍위병" 비난…지난집회 경찰연행 의식한 듯 자체 경비대로 충돌 차단

image
9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자체적으로 질서유지선을 만들고 서 있다. /사진=뉴스1
한글날인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주장하는 범보수 단체가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한 뒤 2차 집회를 진행했다. 주최 측 자체적으로 경비대를 꾸려 경찰 차단벽 접근을 막아서면서 지난 3일 집회와 달리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 등 보수단체는 이날 낮 12시부터 광화문 광장과 시청 일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과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오후 5시가 접어들자 일부 참가자들은 청와대 사랑채와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방향으로 행진한 뒤 2차 집회를 진행했다. 행진 인원으로 한때 광화문부터 경복궁역 방향은 전차로, 경복궁역 사거리에서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방향 3개 차로 교통이 통제됐으나 곧 재개됐다.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도 행진을 마친 참가자들이 2차 집회를 이어갔다. 저녁 7시40분쯤 투쟁본부 총괄대표 정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등장해 "오늘부로 모든 흐름이 바뀌었다"며 "대한민국 전체가 우리 편으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전 회장은 "서초동 집회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권의) 홍위병"이라며 "국민 10%에 돈과 권력을 주고 이들을 통해 90%를 장악하려는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3일 개천절 집회와 비교하면 인원은 줄어들었다. 지난 집회에서는 청와대 사랑채 방향 도로 대부분이 참가자들로 가득 차가 길을 지나다니기 어려울 정도였으나, 이번 집회에서는 상대적으로 여유공간이 남았다. 전 회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오늘 500만명이 넘었고 오후 2시가 지나면 1000만명이 모일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경찰과의 충돌은 없었다. 주최 측은 지난번 '폭력 집회' 비판을 의식한 듯, 자체적으로 경비대를 꾸려 참가자들이 경찰 차단벽 방향으로 향하는 길목을 막아섰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광화문 광장 안팎에 84개 중대 5000여명을 배치했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야당 규탄 조국 수호를 위한 '우리가 조국이다' 시민참여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1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야당 규탄 조국 수호를 위한 '우리가 조국이다' 시민참여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고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편 여의도에서는 조 장관을 지지하는 문화제가 진행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이뤄진 단체 '북유게사람들'은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인근에서 시민참여문화제 '우리가 조국이다'를 열었다.

오후 4시 기준 여의도 산업은행 측면 4개 차로는 주최추산 참가자 3000여명으로 가득 찼다. 참가자들은 주최 측이 제공한 손팻말에 직접 '조국 수호', '검찰 개혁', '공수처를 설치하라' 등 문구를 적어 넣었다.

같은 시각 반대차선에서는 보수단체 자유연대의 조 장관 규탄 집회가 열렸으나 경찰이 버스로 차단벽을 설치해 충돌은 없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