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하필 중요한 시기에...' 2, 3차전 침묵한 샌즈의 방망이 [★현장]

스타뉴스
  • 잠실=이원희 기자
  • 2019.10.10 08: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키움 히어로즈의 제리 샌즈. /사진=뉴시스
가장 중요한 시기에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타자 제리 샌즈(32)의 방망이가 조용하다. 준플레이오프 2~3차전에서 안타 한 개도 치지 못했다.

키움은 지난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원정경기에서 2-4로 패했다. 팀 불펜진이 흔들려 역전 점수를 내준 것이 결정적이었다. 여기에 좋은 기회에서 샌즈가 침묵해 공격 흐름을 끊은 탓도 있어 보인다.

이날 3번 타자로 출전한 샌즈는 1회초 1사 1루 첫 번째 타석부터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키움은 상대 폭투와 4번 박병호의 적시타로 선취 득점을 올렸지만, 샌즈의 무기력한 공격은 아쉬움이 남을 법했다.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도 샌즈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5회초에는 상대 선발 케이시 켈리의 초구를 공략했으나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7회초에도 바뀐 투수 정우영의 초구를 때려냈지만 2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잡혔다.

샌즈는 지난 7일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도 3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부진했다. 그나마 볼넷 두 개를 얻어낸 것이 위안이었다. 하지만 볼넷 두 번 모두 팀 점수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샌즈 입장에선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2차전 6회말 무사 1, 3루서 포수 땅볼로 물러났는데, 페어/파울 여부를 두고 말들이 많았다. 샌즈의 타구는 홈플레이트 앞쪽을 때리고 백스핀에 걸려 뒤로 왔다. 느린 화면을 보면 LG 포수 유강남이 샌즈의 타구를 잡은 것은 홈플레이트 아래쪽 파울지역이었다.

당시 샌즈는 1루로 달려가지 않았다. 처음에 김성철 구심이 양손을 벌리며 파울 선언을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성철 구심은 곧바로 아웃으로 판정을 번복했다. 샌즈를 비롯해 장정석 키움 감독까지 나와 항의했으나 판정을 바꾸지는 못했다. 비디오 판독은 외야 타구의 페어/파울은 가능하지만, 내야의 경우 대상이 아니다.

샌즈의 더 큰 아쉬움은 준플레이오프 1차전 3타수 3안타의 활약을 이어가지 못했다는 점이다. 앞서 정규시즌 9월에도 15경기에서 타율 0.190으로 부진해 걱정이 컸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부활한 듯했지만 다시 침묵이 시작됐다. 정규시즌에서 타점 1위(113개), 득점 2위(100개), 홈런 4위(28개)로 맹활약하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키움의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준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였다. 플레이오프 진출을 빠르게 확정지어 SK 와이번스와 대결을 준비하는 것이 좋아 보였다. 하지만 LG에 반격의 기회를 헌납했다. 2승 뒤 1패를 허용했다. 가장 중요한 시기에 샌즈의 부진이 아쉬운 이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