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가지 기대감이 뉴욕증시 끌어올렸다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10.10 0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월가시각] 미중 '스몰딜' 희망+금리인하 기대감

image
'빅딜'(전면합의)은 언감생심 기대도 안 한다. 시장의 관심은 '스몰딜'(부분합의)이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재개될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양국이 부분합의에 이를 것이란 희망이 뉴욕증시를 밀어올렸다. 경기에 대한 우려가 담긴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이 공개되며 금리인하 기대감이 높아진 것도 한몫했다.

9일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1.97포인트(0.70%) 오른 2만6346.01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26.34포인트(0.91%) 상승한 2919.40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79.96포인트(1.02%) 뛴 7903.74로 마감했다.

TD아메리트레이드의 숀 크루즈 부장은 "무역협상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란 느낌이 주식시장을 랠리로 이끌었다"고 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스몰딜을 수용할 준비를 하고 있다.

통신은 협상에 정통한 관리를 인용, 미국이 중국에 추가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경우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 등 비핵심 쟁점에서 양보할 의향이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에 따르면 중국측은 부분합의를 위해 최근 미국측에 미국산 농산물 추가 구매를 제안했다.

다만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한 법·제도 개선이나 산업 보조금 등 핵심 쟁점에선 중국이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나 미국이 핵심 쟁점을 제외한 스몰딜에 동의할지는 미지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일 '중국과의 부분적 무역합의를 수용할 뜻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그건 우리가 선호하는 게 전혀 아니다"라며 "내가 선호하는 것은 이번 가을까지 '빅딜'을 이루는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최근 중국은 미국과의 협상 범위를 축소하며 사실상 '빅딜' 가능성을 지웠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이번 협상에서 미국의 핵심 요구 사안인 자국의 산업정책 개혁과 보조금 지급 문제 등에 대한 논의를 거부키로 했다.

또 미국 경제방송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는 중국 상무부가 무역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지적재산권 보호에 대한 법규를 바꾸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지식재산권 탈취 중단을 위한 법·제도 개선이란 미국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이다.

중국이 자국에게 불리한 의제들을 협상 대상에서 제외하려 하는 것은 탄핵 조사 등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가 흔들리는 상황을 이용해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이번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중국측 대표단을 이끌 류허 부총리는 '특사'(special envoy) 직함없이 고위급 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으로부터 어떤 특별한 지시도 받지 않았다는 뜻으로, 이번 회담에선 합의가 쉽지 않은 셈이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측 대표단이 당초 10∼11일로 예정됐던 고위급 협상 일정을 단축해 11일 조기 귀국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만약 이번 무역협상에서 미중 양국이 진전을 이루지 못한다면 미국은 예고한대로 오는 15일부터 2500억달러(약 300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율을 현행 25%에서 30%로 인상할 공산이 크다.

데이터트렉 리서치의 니콜라스 콜라스 공동창업자는 "무역협상 타결이나 글로벌 경제심리 회복, 기업이익 개선이 없이 1년 뒤 주가가 지금과 비슷하거나 더 높을 것으로 상상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개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지난달 FOMC 의사록은 금리인하 기대감을 부추겼다.

의사록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은 당시 회의에서 전세계적 경기둔화와 무역분쟁이 미국 경제 펀더멘털과 고용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은 29∼30일 이틀간 FOMC를 열고 기준금리 인하 여부를 결정한다.

시장은 이달말 0.25%포인트 금리인하에 베팅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미국 연방기금 금리선물시장은 연준이 이번 FOMC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릴 가능성을 87.1%, 동결할 가능성을 12.9%씩 각각 반영하고 있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1.75~2.00%다. 앞서 연준은 지난 7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각각 25bp(1bp=0.01%포인트)씩 인하한 바 있다.

벨란데라 에너지 파트너스의 매니쉬 라즈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의사록을 통해 글로벌 경제에 대한 연준의 우려가 커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연준은 지정학적 위험과 기업 전망의 불확실성, 지속적인 투자 부진이 미국의 소득과 소비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노무라은행의 조던 로체스터 전략가는 "FOMC 의사록은 그 이후 악화된 경기지표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최근 형편없는 제조업 지표가 나온 뒤 연준의 어조가 좀 더 시장친화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낙관론을 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