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율차·구급차부터 신호등·CCTV까지 5G로 잇는다"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10.1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U+, 서울 마곡서 시연…자율차·스마트폰·주변차량·신호등·CCTV 실시간 연결

image
LG유플러스 및 LG전자 관계자들이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5G-V2X 자율협력주행을 시연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다수의 차량과 신호등, 지능형 CCTV(폐쇄회로TV) 등 교통 플랫폼이 서로 통신하며 달리는 자율 협력 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5G-V2X는 5G(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반의 차량무선통신으로 차량과 다른 차량, 모바일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이다. 차량 대 차량은 물론이고 차량 대 기지국, 차량 대 보행자, 차량 대 네트워크 등이 서로 통신한다.

5G-V2X를 탑재한 상용차(제네시스 G80)가 자율주행으로 통제되지 않은 일반도로를 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번 시연은 출시를 앞둔 LG전자의 5G-V2X 통신단말과 마곡 일대에 구축된 LG유플러스의 5G 통신망, 자율협력주행 플랫폼이 서로 협력해 완성도를 높였다. 그동안의 자유주행 시연은 차량 센서를 통한 자율주행만 시연하거나 셔틀 버스 솔루션만 공개해왔다는 게 LG유플러스 설명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이동통신 기반의 모빌리티 사업은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싲가해 이제 주변 차량과 사물이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단계까지 성장했다"며 "각 지역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고도화를 추진, 운전대 없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출퇴근 시간 줄이고 어린이 교통사고 낮춘다"= 이번 자율주행 시연은 현대차 사용 모델 제네시스 G80을 기반으로 진행됐다. 자율차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 일반도로 2.5㎞ 구간을 15분 주행하며 6가지 핵심 기술을 선보였다.

단순 자율주행 기술을 넘어 자율차와 스마트폰, 스쿨버스, 보행자, 구급차 등이 실시간으로 연결된 '미래 스마트 교통환경'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시연은 △자율차 원격 호출 △선행차량 영상 전송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긴급차량 접근 알림 △비가시영역 '지오펜싱' 대응 △다이나믹 맵 기반 사고현장 회피 등의 기술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시연 시작은 '원격 호출'이었다. 시연자는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차를 탑승 지점으로 이동시켰다. 이 기술로 출퇴근 시간을 10분 이상 단축할 수 있다. 또 공항이나 기차역에서 도착 시간에 맞춰 차량을 부를 수도 있다.

시연자를 태운 자율차는 선행 차량 영상 전송 시연을 선보였다. 선행 차량의 전방 상황을 후방 차량에게 공유하는 기술이다. 차량 급감속이나 급정거 등 돌발상황을 전달해 추돌사고를 예방한다. 이날 시연에선 자율차 내부 화면으로 선행 차량 전방에 스쿨버스가 정차한 모습을 확인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어린이 통학버스로 인한 어린이 사상자가 최근 5년간 3배 이상 늘었다"며 "정차가 잦은 스쿨버스는 다른 차량과 교통 흐름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주변 차량에 정보가 공유되면 사고가 크게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찰나 순간' 대응력 높이고, 구급차 접근 정보도 실시간으로= 앞으로는 탑승자가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나 자울주행 센서가 인지 불가한 순간도 사전에 대응할 수 있게된다. 주변 지능형 CCTV로 보행자 움직임을 주시하고 다이나믹 맵으로 사각지대가 조금이라도 발생할 때 스스로 주행 속도를 낮춘다.

자율차는 횡단보도에서 신호와 상관 없이 길을 건너는 보행자를 사전에 감지하고 즉지 정차했다. 자율차의 카메라 센서는 녹색불을 확인했지만 주변 지능형 CCTV로부터 받은 무단횡단 보행자 정보로 사고를 선제 대응한 것이다.

이어 현장에는 갑작스럽게 구급차 한대가 접근했다. 자율차는 긴급 차량 정보를 사전에 인지, 해당 차량이 먼저 이동할 수 있게 차선 변경을 했다. 시연 구간을 돌아 출발 지점으로 돌아온 자율차는 비가시영역 '지오펜싱'(지리적 울타리)이 나타나자 시속 10~20㎞로 주행 속도를 낮췄다. 이후 사각지대에서 갑작스럽게 빠른 속도로 다른 차량이 진입했을 때 대응하는 기술이 구현됐다.

자율차는 다이나믹 맵을 통해 전방에서 발생한 실시간 사고 정보를 받아 차선도 변경했다. 이는 사고 발생 시 2차 사고를 예방하고 낙하물로 인한 연쇄사고를 방지하는 핵심 기술이다.

◇"자율차 핵심은 5G 통신, 계열사 시너지로 미래 모빌리티 선도"=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으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를 5G-V2X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LG전자의 기술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시도를 이어가기 위해서다.

최주식 부사장은 "자율주행의 4대 기술로 꼽히는 차량제어, 경로생성, 상황인지, 위치정보 중 차량제어를 제외한 나머지 3가지 영역에서 5G 통신이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며 "당사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그룹 전체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강점을 지녔기 때문에 C-ITS 기술의 양적·질적 고도화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점진적 성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우명호 한양대 미래자동차공학과 에이스랩 특훈교수는 "차랑이 다른 차량·사물·도로인프라와 통신하는 기술은 자율주행 연구에서 빛과 소금 같은 것"이라며 "통신으로 교통신호를 받으면 자율주행의 정확도가 높아지고 그에 따른 안정성도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율차 카메라 센서 인식의 장애요소를 극복하기 위한 비용·인력 등의 자원도 절감할 수 있는데 이는 궁극적으로 상용 서비스 가격을 내려줘 자율주행 시대 대중화에도 긍정적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자율주행차 원격 호출을 위한 스마트폰 앱(App.)으로 차량 위치를 확인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자율주행차 원격 호출을 위한 스마트폰 앱(App.)으로 차량 위치를 확인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