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리은행,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 상인 금융지원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2019.10.10 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우리은행 CI / 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서울특별시·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 상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금융지원 대상은 △중구에 사업자등록이 돼 있고 △중구청에서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받은 △제일평화시장 입점 상인이다. 업체별 최대 2억원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피해기업은 서울시 재해중소기업자금과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지원을 활용해 5년 동안 대출금리 연 1.0%, 보증료 연 0.5%의 낮은 금리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 금융수수료가 면제되는 전용 통장도 발급받을 수 있다.

신청·상담은 제일평화시장 인근 하이서울쇼룸에 임시 설치된 융자 접수처에서 오는 8일부터 할 수 있다. 피해 상인들의 편의를 위해 우리은행 직원이 상주해 상담할 예정이며 필요시 방문 상담도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 상인들이 하루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