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감]한국관광 품질인증 '유명무실'…폐업 속출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2019.10.10 1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약 3년 간 490여 곳 인증…40개 업체 폐업으로 취소, 일부 업체는 불법 운영 적발되기도

image
10일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한국관광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유태열 그랜드코리아레저 대표. /사진=뉴스1
외국인 관광객들의 만족스러운 여행을 돕고 관광 경쟁력을 끌어들이기 위해 도입된 '한국관광 품질인증제'가 도입 2년도 안돼 유명무실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품질인증을 받은 관광업체들이 폐업 등으로 인증 취소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 받은 '한국관광품질인증제도 현황'을 살핀 결과,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한국관광인증을 받은 업체는 490여 곳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2018년 한 해 동안 인증취소 업체가 26곳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적인 시행 전인 2017년부터 올해 9월 말까지 인증취소업체는 40곳에 달할 만큼, 사업의 지속성이 떨어졌다.

취소 사유는 폐업이 21곳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 종로구의 한옥체험업 4곳이 지난해 1월부터 3월 사이에 폐업했고, 경주에 있는 한옥체험업도 지난해 8월 3곳이 문을 닫았다. 전주와 광주에 있는 한옥체험업체 역시 지난해 폐업했다. 이 밖에도 강원과 전북, 경기도의 중소호텔도 폐업으로 지난 4~9월 사이 인증이 취소됐다.

품질인증을 받았지만 합법적인 운영을 하지 않아 문제가 생긴 경우도 있었다. 외국인관광도시 민박업체가 내국인 이용으로 무더기 적발됐다. 서울 중구와 종로, 전주, 안동에 있는 업체에서 내국인이 이용해 지난 3월 인증이 취소됐다.

이에 따라 한국관광 품질인증제가 원래 취지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김수민 의원은 "한국관광인증을 받으려면 신청, 서류평가, 현장평가 등 6단계가 거쳐야 하는데 어렵게 인증을 받고도 폐업 등으로 인증 취소가 속출해 국내 관광에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가 좋지 않은 탓도 있겠지만, 인증받은 업소를 상대로 체계적인 품질관리와 홍보 등의 지원방안을 실행해 국내 관광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