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SKT, 지배구조 재편? 증권가 '갑론을박'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2019.10.10 16: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손자회사 투자제약 등 니즈는 있지만 현실성은 두고 봐야

SK (257,000원 상승6500 2.6%)그룹이 추가 지배구조 재편작업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증권가 일각에서 흘러나온다. 자회사들의 투자활동이 활발해지면서 계열사가 늘어날 여지가 있는데, 현행법상 이들의 지분취득에 적잖은 제약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익이 없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10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이 인적분할과 합병을 통해 그룹 지주회사인 SK(주)와 지배구조 재편작업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SK그룹은 지난 2010년 SK(주)와 SK C&C 합병을 통해 지주회사 전환 작업을 마무리 지었다. 현재는 SK(주)가 그룹 전체를 지배하는 지주회사로 돼 있다. 그러나 공정거래법상 투자제한 문제로 자회사, 손자회사의 독립적 투자 결정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도 많다.

지주회사는 자회사 주식 의무보유 비율(상장사는 20%, 비상장 회사는 40% 이상)이 있다. 자회사도 이런 규제가 있다. 자회사 역시 손자회사(상장사 20%, 비상장 40% 이상) 지분을 확보해야 한다.

문제는 손자회사가 증손회사를 거느려야 하는 상황이다. 공정거래법상 손자회사는 증손회사(국내기업)의 지분을 100%를 소유해야 한다. 증손회사는 국내 계열사 주식을 보유하지도 못한다.

SK그룹은 사업영역이 넓은 만큼 자회사는 물론 손자회사를 다수 거느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SK하이닉스가 있다. 'SK(주)→SK텔레콤→SK하이닉스' 형태의 구조다.

공정거래법 때문에 SK하이닉스가 투자한 국내 기업들은 대부분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다. 에스케이하이이엔지, 에스케이하이스텍, 에스케이하이닉스시스템아이씨 등이 그렇다.

지주회사 차원에선 큰 문제가 없으나 SK하이닉스 입장에선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다. 기업 규모가 크다 보니 투자를 비롯해 합작법인 설립, 인수합병(M&A) 등에서는 신속하고 독립적인 판단이 필요한데, 이와 관련해 SK텔레콤은 물론 지주회사와 상의를 거쳐야 하니 아무래도 일정이 지연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과거에도 SK텔레콤이 사업회사와 투자회사로 인적분할하는 방식이 거론된 바 있다. SK텔레콤 투자회사를 그룹의 지주회사인 SK(주)와 합병하면 SK하이닉스가 지주회사의 자회사로 올라서기 때문에 다양한 문제가 해소된다는 것이다.

SK하이닉스 뿐 아니라 SK텔레콤의 자회사, 손자회사 등에 대한 수요도 있다. SK텔레콤은 현재 ICT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자회사와 손자회사들이 다수 만들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SK텔레콤은 무선통신 사업을 통해 확보한 빅데이터와 관련 기술을 기반으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모빌리티 등 신규 성장사업에서 모멘텀을 모색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그룹 계열사인 AJ렌터카와 연계한 모빌리티 사업 모델이 관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SK(주)가 최근 718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발표한 것도 이런 측면에서 주목해야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예상보다 큰 금액의 자사주 매입과 관련해 SK텔레콤 인적분할을 통한 지배구조 개편의 신호탄을 쏜 것이라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고 말했다.

반론도 만만치 않다. 지배구조가 이미 재정비된 SK그룹 입장에서 새로운 개편안은 무리수라는 것이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SK(주)가 자사주를 활용해 지배구조의 변화에 영향을 줄 만한 이벤트 가능성은 낮다"며 "과거에도 자사주 취득과 주가상승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 효과는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자사주를 활용한 자회사 지배력 확대를 경계한다"며 "시장에서 거론되는 시나리오는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