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PS 특급 소방수' 키움 안우진 "위기 상황도 재미있어요" [★인터뷰]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2019.10.12 13: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0일 경기 뒤 만난 안우진. /사진=이원희 기자
"위기 상황에 올라오는 것도 재미있어요."

보통 마무리 투수를 소방수로 칭하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다. 더욱 급한 불은 잘 끄는 특급 소방수가 있기 때문이다. 바로 키움 히어로즈의 안우진(20)이다. 그는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2경기에 출전해 3⅓이닝을 소화하고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했다.

특히 상대 공격 흐름을 끊어내며 팀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7일 2차전 0-3으로 지고 있던 1사 만루서 정주현의 1루수 땅볼을 유도해 3루 주자 박용택을 홈에서 잡아냈고, 다음 타자 구본혁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덕분에 키움은 5-4 역전승을 챙겼다. 3-4였던 9회말 서건창의 극적 동점 적시타가 터진 뒤 연장 10회말 포수 주효상이 끝내기 땅볼을 날렸다.

10일 4차전에서도 그랬다. 키움 선발 최원태가 1이닝 6피안타(1홈런) 4실점(4자책)으로 무너진 상황. 2-4였던 2회말 1사 2, 3루 안우진은 마운드에 올라 이형종에게 볼넷을 내준 뒤 4번 김현수의 병살타를 이끌어내 추가 실점을 막았다. 3회말에는 5번 채은성, 6번 페게로, 7번 김민성을 상대로 연거푸 삼진을 뺏어왔다. 4회말 1실점 했으나 안우진은 본인의 역할을 다했다. 키움도 3-5로 지고 있던 경기를 뒤집고 10-5 역전승을 거뒀다.

준플레이오프 위기 상황 때마다 급한 불을 끈 안우진은 "신인 시즌 김현수 선배님에게 만루홈런을 맞은 것이 기억났다. 그래도 금방 싹 잊고 제 공을 던지려고 했다. 코치님께서 한 타자, 한 타자 승부하라고 해서 전력으로 던졌다. 덕분에 공 스피드가 잘 나온 것 같다"고 4차전 등판을 떠올렸다.

키움 안우진. /사진=뉴시스
키움 안우진. /사진=뉴시스
안우진은 지난 해 가을야구에서도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 해 준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2승을 따내면서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플레이오프 4경기에서도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2.70으로 활약했다. '가을야구에서 잘한다'는 말에 안우진은 "포스트시즌이 재미있다. 또 타이트한 상황에 나가다보니 집중하는 것 같다. 편한 상황에 출전하는 것이 더 좋겠지만, 위기 상황에서 올라가는 것도 재미있다"고 하하 웃었다.

키움은 플레이오프에서 정규시즌 2위 팀 SK 와이번스를 상대한다. 지난 해 두 팀은 플레이오프에서 맞붙었지만 키움이 SK의 벽을 아쉽게 넘지 못 했다. 안우진은 "SK라서 특별히 더 생각하는 것은 없다"며 "준플레이오프에서 모든 선수들이 잘하고 있기 때문에 저도 제 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단 전체가 집중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