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광화문이코실]140억 빌딩 매입…'땅부자' 서장훈이 부럽다

머니투데이
  • 강상규 소장
  • 김소영 기자
  • 이상봉 기자
  • 신선용 디자이너
  • 2019.10.11 0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040 부동산 보유액 증가율 역대 최고…재원 상당부분이 금융부채 '위험 신호'



우리나라 최고의 재테크 수단은 뭘까? 아마 십중팔구는 '부동산'이라 답할 것이다.

최근 방송인 서장훈은 홍대에 위치한 140억원대의 건물을 매입했고, 영화배우 하정우는 이대 근처에 위치한 상가 건물을 75억원에 매입했다. 이들은 이미 연예계 대표 부동산 부자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에도 돈 좀 벌었다 하는 인기 연예인들은 대부분 거액의 빌딩을 매입했다. 이는 우리나라 최고의 재테크 수단이 부동산이라는 사실을 방증한다. 부동산 재테크에 적극적인 사람이 비단 유명 연예인뿐이랴. 국민 중 특히 3040 세대도 부동산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통계청이 매년 발표하는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최근 3년간 3040대 가구의 부동산 보유액 증가율이 매년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3040 세대의 부동산 보유액 증가율이 두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2010년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그런데 3040대 가구의 부동산 증가에 투입된 재원의 상당부분이 금융부채로 충당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최근 3년간 3040대 가구의 재무건전성이 크게 악화됐다.

저축액으로 금융부채를 갚을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는 재무건전성 지표가 39세 이하의 가구의 경우 2017년부터 100을 상회했다. 지난해엔 116.8로 더 악화됐다. 재무건전성 지표가 100을 상회하면 저축액으로 금융부채를 전부 상환하지 못하는 상태를 의미한다.

이는 분명 '위험 신호'다. 자세한 분석은 [광화문이코실]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방송인 서장훈이 지난해 10월 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방송인 서장훈이 지난해 10월 5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슈퍼모델 2018 서바이벌'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9년 10월 10일 (17:43)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