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엄마, 안아줘"… 4살 꼬마가 생방송 뉴스 나온 이유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2019.10.11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NBC방송 도중 앵커 아들 난입… 네티즌들 "워킹맘의 현실"이라며 응원

image
/사진=NBC 공식 트위터 영상 캡쳐
미국 NBC 생방송 뉴스 중에 앵커의 아이가 난입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9일(현지시간) 미국 NBC 뉴스 스튜디오는 아침 뉴스 도중 갑자기 등장한 꼬마로 인해 방송사고가 났다. 이 꼬마는 당시 뉴스를 진행하던 앵커 코트니 큐브의 4살배기 쌍둥이 아들 중 하나였다

큐브가 "터키가 시리아 북부를 공습했다"는 속보를 전하던 중에 아들은 큐브의 오른쪽 뒤에서 나타났다. 큐브는 아들을 밀어내며 개의치 않고 뉴스를 진행하려 했으나, 아들은 "엄마"라고 부르며 관심을 달라는 듯 큐브에게 손을 뻗었다. 결국 큐브는 웃으며 "죄송해요. 제 아이가 들어왔어요"라고 말한 뒤 방송은 자료화면으로 넘어갔다. 이후 큐브는 뉴스 진행을 흔들림 없이 끝마쳤고, 이 모습은 모두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이후 큐브는 NBC에 "시리아 관련 속보로 긴급 투입돼 아이들을 유치원에 데려다줄 수가 없었다"며 "쌍둥이 형제 둘을 데리고 출근했다"고 설명했다.

/사진=NBC 공식 트위터 캡쳐
/사진=NBC 공식 트위터 캡쳐
NBC는 "이따금 속보를 전하는 동안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지기도 한다"며 영상을 공식 트위터에 공개했다. '워킹맘(workingmoms)' 등 태그도 잊지 않았다.

이에 USA투데이 등 외신은 이번 방송사고가 2017년 로버트 켈리 부산대학교 교수의 BBC 인터뷰가 떠오른다고 전했다. 당시 켈리 교수는 자택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관련해 BBC와 생방송 화상 인터뷰를 하던 중 그의 딸들이 방에 들어오는 모습이 그대로 방송을 타 화제가 됐다.

/사진=유튜브 캡쳐
/사진=유튜브 캡쳐
네티즌들은 "워킹맘들은 종종 직장에 아이를 데리고 가야 하는 경우가 많다", "아들이 생방송 중에 돌아다니는데도 땀 한 방울 흘리지 않다니 대단하다", "아이를 보니 미소가 절로 나온다"는 등 큐브를 응원하거나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