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리뷰] '김신욱 4골 대폭발' 무자비 한국, '최약체' 스리랑카에 8-0 압승!

스타뉴스
  • 화성종합경기타운=김우종 기자
  • 2019.10.10 21: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세 번째 골이 터진 뒤 기뻐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 /사진=뉴시스
벤투호가 '최약체' 스리랑카를 완파하며 2차 예선 2연승을 달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 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2만3225명 입장)에서 열린 스리랑카(FIFA 랭킹 202위) 대표팀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8-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앞서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한 한국은 2연승에 성공했다. 북한과 승점은 같으나 골득실에서 앞서며 조 1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오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대표팀을 상대로 평양에서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반면 앞서 투르크메니스탄에 0-2, 북한에 0-1로 각각 패한 스리랑카는 3연패에 빠졌다.

비록 상대는 약체였지만 벤투 감독은 최선을 다했다. 한국은 김신욱과 황희찬, 손흥민을 공격수로 배치됐다. 이강인, 백승호, 남태희가 미드필더진을 구축했으며, 포백은 홍철, 권경원, 김민재, 김문환 순이었다. 선발 골키퍼는 조현우.

이에 맞서 스리랑카는 딜립과 아만, 파살, 카빈두, 마두산, 하르샤, 푸슬라스, 페레라, 차마라, 수판, 수잔 페레라 골키퍼가 선발 출전했다.

스리랑카전 베스트11. /사진=뉴스1
스리랑카전 베스트11. /사진=뉴스1


한국은 전반에만 무려 5골을 터트렸다. 전반 11분 손흥민이 선제 포문을 열었다. 홍철이 왼쪽 측면에서 중앙 쪽으로 패스를 연결했다. 이를 손흥민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침착하게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이어 전반 18분 김신욱의 추가골이 터졌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뒤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21분 한국의 세 번째 골이 터졌다. 오른쪽 코너킥 상황서 이강인이 왼발로 올린 공을 문전으로 쇄도하던 황희찬이 헤더 골로 마무리했다. 전반 31분에는 김신욱이 추가골을 넣었다. 김문환이 우측에서 올린 공을 김신욱이 헤더로 마무리했다. 이어 전반 45분에는 차마라의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 기회서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전반을 5-0으로 앞선 채 마친 한국은 후반 10분 추가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페널티 지역에서 남태희의 침투 패스를 받은 뒤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어 후반 20분에는 또 김신욱이 홍철의 크로스를 받아 헤더 골을 터트리며 7-0까지 달아났다. 벤투 감독은 후반 24분 김민재 대신 박지수를 교체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이후 한국은 계속해서 공격의 속도를 늦추지 않은 채 스리랑카를 괴롭혔다. 후반 31분에는 남태희 대신 이동경을 교체로 넣으며 모든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2분에는 권창훈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왼발 슈팅을 성공시켰다. 이후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5분이 지난 뒤 침착하게 경기를 대승으로 마무리했다.

김신욱(왼쪽)의 해트트릭 순간. /사진=뉴스1
김신욱(왼쪽)의 해트트릭 순간. /사진=뉴스1
패스를 시도하는 이강인(오른쪽). /사진=뉴스1
패스를 시도하는 이강인(오른쪽). /사진=뉴스1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