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장] '감기 걸리겠어요' GK 조현우, 스리랑카 '0슈팅'에 할 게 없었다

스타뉴스
  • 화성종합경기타운=김우종 기자
  • 2019.10.10 22: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조현우. /사진=뉴시스
사실상 할 일이 없었다. 국가대표 수문장 조현우가 거의 공 터치 없이 A매치 한 경기를 가뿐하게 소화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 대표팀(FIFA 랭킹 37위)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2만3225명 입장)에서 열린 스리랑카(FIFA 랭킹 202위) 대표팀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8-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앞서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한 한국은 2연승에 성공했다. 한국은 오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대표팀을 상대로 평양에서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반면 앞서 투르크메니스탄에 0-2, 북한에 0-1로 각각 패한 스리랑카는 3연패에 빠졌다.

이날 선발 골키퍼는 김승규가 아닌 조현우였다. 하지만 조현우가 크게 할 일은 없었다. 한국이 사실상 반코트 경기를 펼치며 수비 진영으로 공이 넘어오지 못했기 때문이다. 스리랑카는 이날 단 한 개의 슈팅도 시도하지 못한 채 한국 축구의 매운맛을 절감했다.

특히 조현우는 페널티 아크 근처에서만 맴돌 뿐 무리하게 나오지도, 또 지나치게 골문 안으로 들어가지도 않았다. 사실상 전,후반 90분 내내 페널티 아크 근처만 맴돌며 한국의 공격을 지켜볼 뿐이었다. 이날 경기 중계를 맡은 안정환 해설위원은 조현우를 향해 "감기 조심해야겠어요"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나마 조현우는 후반 추가시간 1분 스리랑카가 한국의 왼쪽 측면을 향해 침투 패스를 연결하자 공을 손으로 잡았다. 이에 한국 팬들이 조현우를 향해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제 관건은 북한전으로 쏠린다. 조현우가 나올 수도 있고, 김승규가 다시 기회를 얻을 수도 있다. 편안하게 경기를 마친 조현우가 북한전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도 관심이 쏠린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