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차우찬 승부수마저' LG, 버티지 못한 불펜 총력전 [준PO 현장]

  • OSEN 제공
  • 2019.10.10 2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image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예상치 못한 불펜 전쟁. LG 트윈스가 '승부수'까지 띄웠지만 결국 웃지 못했다.


L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5-10으로 패배했다. LG는 5전 3전승제로 진행되는 준플레이오프에서 1승 3패를 기록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휴식일을 하루라도 벌기 위한 키움과 가을야구 종료 벼량 끝에 몰린 LG는 4차전에서 필승 의지를 다졌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양 팀 선발 투수 모두 무너져 '강제 총력전'을 펼치게 됐다.


LG 선발 투수 임찬규는 1회초 첫 타자 서건창에게 볼넷을 내준 뒤, 도루 허용과 땅볼, 희생플라이로 첫 실점을 했고, 곧바로 박병호에게 홈런까지 맞으면서 2실점을 했다.


임찬규가 불안 출발을 한 가운데 LG 타자 역시 키움 선발 최원태가 흔들었다. 1회말 이천웅이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폭투와 땅볼, 김현수의 적시타로 한 점을 허용했다.


반전 분위기를 만든 LG는 불펜을 먼저 가동했다. 2회 진해수를 투입해 1이닝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정리했다.


키움이 최원태를 조금 더 끌고 갔지만, LG 타자의 먹잇감이 됐다. 선두타자 페게로에게 홈런을 맞았고 이어 김민성-유강남-정주현에게 잇달아 안타를 맞아 만루 위기에 몰렸다.


LG는 4-1로 앞선 3회 진해수가 김혜성과 서건창을 차례로 잡아내며 쉽게 이닝을 정리하는 듯 했다. 그러나 김하성의 2루타 뒤 이정후의 적시타로 3-4로 추격했다. LG는 진해수를 내리고, 김대현을 올렸고, 김대현은 박병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샌즈를 삼진 처리했다.


김대현은 4회초와 5회초를 깔끔하게 정리했고, LG 마운드는 안정화되는 듯 했다.


그러나 6회가 문제였다. 다시 마운드를 밟은 김대현이 이정후와 박병호에게 각각 몸 맞는 공과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어 샌즈를 유격수 땅볼로 얻어내며 선두타자를 잡아 1사 1,3루가 됐다.


LG는 승부수를 띄웠다. 2차전에 선발로 나와 105개의 공을 던진 차우찬이 이틀 휴식 후 마운드를 올랐다. 결과는 최악이었다. 박동원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으며 5-5 동점이 됐다. 차우찬은 이후 이지영을 삼진으로 잡은 뒤 대타 김지수에게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김혜성을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차우찬이 공략 당한 후 키움에게 분위기가 넘어갔다. 7회초 키움이 서건창의 안타에 이어 김하성과 이정후의 땅볼로 2사 3루를 만들었다. LG는 신인 정우영을 올린 뒤 박병호를 고의 4구로 내보냈지만, 샌즈에게 적시타를 맞아 결국 5-6 역전까지 허용했다. 정우영은 김웅빈을 1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낼 수 있었다.


역전을 허용했지만, 간신히 버티고 있던 LG 불펜은 8회 결국 무너졌다. 정우영이 2사를 잘 잡았지만, 김혜성에게 2루타를 맞았고, 서건창의 볼넷 뒤 김하성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았다.


LG는 이우찬을 투입해 급한 불 끄기에 나섰지만, 오히려 폭투와 볼넷이 나와 1,3루가 됐고, 뒤이어 송은범이 올라왔지만, 적시타 뒤 수비 실책까지 겹치면서 점수는 5-10까지 벌어졌다. 9회초 배재준이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넘어간 흐름을 찾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9회말 타선의 침묵 속 LG의 가을야구는 막을 내렸다./ bellstop@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