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비방해→볼데드' 2루까지 간 오지환이 귀루 조치된 이유 [★WHY]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2019.10.10 2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0일 잠실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6회말 공격 때 LG 1루 주자 이천웅과 키움 2루수 김혜성이 충돌했다.
준플레이오프 4차전 6회말에 오묘한 상황이 발생했다.

오지환의 2루 땅볼 때 1루 주자 LG 이천웅과 키움 2루수 김혜성이 충돌했다. 뒤 이어 1루 송구가 뒤로 빠졌다. 이천웅은 태그 아웃되고 오지환은 2루까지 갔다.

하지만 심판진은 오지환의 귀루를 지시했다. 이천웅이 수비 방해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아구규칙에 따르면 주자가 수비 방해로 아웃된 경우 볼 데드가 된다. 따라서 김혜성의 1루 악송구는 무효가 되는 것이다. LG의 공격은 1사 1루로 이어졌다. 김용의가 보내기 번트를 댔지만 김현수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