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PS서 가장 좋은 투수" '구창모 빈자리'에 대한 해답 [★현장]

스타뉴스
  • 수원=심혜진 기자
  • 2019.10.11 14:0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NC 구창모.
김경문호가 허리 피로골절로 프리미어12 출전이 무산된 NC 다이노스 구창모(22)의 대체 자원 물색에 돌입했다.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1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한 첫 훈련에서 "왼손 투수 자리가 걱정되는 부분이기는 하다"며 "최일언 코치가 합류한 뒤 포스트시즌에서 좋은 활약을 보인 선수 중 한 명을 선발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구창모는 올 시즌 NC의 토종 에이스 역할을 맡았고, 대표팀 승선이라는 기쁨도 얻었다. 하지만 부상에 발목을 잡혔다.

지난달 26일 창원 한화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투구 도중 허리 통증을 느껴 1이닝 만에 교체됐다. 이후 진단 결과 허리 피로 골절 소견을 받았고, 결국 3일 LG와의 와일드카드결정전 출전도 무산됐다.

대표팀 하차도 불가피했다. 김경문호는 구창모를 대신할 선수를 뽑아야 했다. 그러나 조급해 하지 않는다.

김 감독은 "구창모의 빈자리가 당장 급한 것은 아니다"면서 "왼손 투수 자리가 걱정되는 부분이기는 하지만 굳이 좌완을 뽑는다고 단정 짓지는 않을 것이다. 포스트시즌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는 우완 투수가 나온다면 선발할 수도 있다. 좋은 투수가 있다면 좌완, 우완 가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