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시승기]거친 엔진소리에 심장이 쿵… 마세라티 '기블리'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2019.10.12 09: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0리터 V6 트윈 터보 엔진 탑재해 제로백 4.7초-차량가 1억3320만~1억4500만원

image
마세라티 기블리 SQ4./사진=기성훈
"단조롭고 규격화된 세상 속에서 남다른 특별함을 선사합니다."

마세라티 기블리(Ghibli)에 대한 회사의 설명이다. 실제 기블리 중에서도 고급 사양을 갖춘 사륜구동 모델(기블리 SQ4)을 타보니 스포츠카는 아니지만 답답한 현실을 벗어날 수 있는 날렵함을 가진 세단이었다.

외관부터 남다르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인상을 강하게 인상을 준다. 중앙에 적용된 ‘삼지창’ 형상은 독창적이다. 헤드램프는 직선이다. 뒷모습은 근육질이 강조됐다. 남성을 상징하는 것 같다.

실내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하지만 고급스럽다. 가죽 시트와 소재의 질감은 감성을 만족하게 한다. 패널 상단에 아날로그 시계도 적용했다. 8.4인치 디스플레이의 터치 방식은 편하다. 버튼을 최소화해 쉽게 조작할 수 있다.
[시승기]거친 엔진소리에 심장이 쿵… 마세라티 '기블리'

시동을 걸었다. '부르릉' 소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묵직한 중저음의 엔진 소리가 금방이라도 뛰쳐나가기 위해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아달라고 하는 것 같다. 3.0ℓ V6 엔진을 탑재해 최대 출력이 430마력(hp), 최대 토크가 59.2kg.m나 하니 그럴 만도 하다.

가속을 하니 이 모델의 진가를 느낄 수 있다.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숨에 속도를 시속 100㎞까지 끌어올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m까지 걸리는 시간은 단 4.7초일 뿐. 순간 짜릿함을 느끼기 엔 충분했다. 주행감 역시 곡선 구간에서도 안정감이 느껴졌다.

'스포츠 모드' 주행으로 가속도를 붙이니 폭발적인 가속 성능을 가진 기블리의 진가를 경험할 수 있다. 최고시속은 286㎞에 달한다. 설정을 바꿔 효율주행 모드인 'I.C.E'를 활성화했다. 특유의 배기음을 최대한 억제하지만 더욱 부드럽게 운전할 수 있다. 시내 주행을 위한 비즈니스 세단으로서의 점수도 높다.
마세라티 기블리 SQ4 내부./사진제공=FMK
마세라티 기블리 SQ4 내부./사진제공=FMK

첨단 안전 사양은 기본이다. 주행 중 부주의하게 차선을 이탈하면 전자적 제어를 통해 스스로 알아서 차선을 유지해 준다. 사각지대 어시스트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도 정밀하다.

기블리 SQ4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1억3320만~1억4500만원 수준이다. 단점을 굳이 찾자면 낮은 연비(7.4㎞/ℓ)다. 하지만 주행 만족감과 희소성에 대한 가치를 충족시켜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