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현장]"한전공대 새로운 시도" vs "학생 주는데 또 대학"

머니투데이
  • 나주(전남)=박경담 기자
  • 2019.10.11 15: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전력공사 국정감사…2여야, 022년 개교 목표로 한 한전공대 설립 두고 격돌

image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범정부 차원의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는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 2차 회의에서 한국전력이 추진하는 한전공대를 한전 본사에서 약 2㎞ 떨어진 전남 나주 부영 컨트리클럽(CC) 일원으로 입지 선정했다. 사진은 한전공대 입지로 최종 선정된 전남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내 부영CC 전경.2019.1.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일 전남 나주혁신도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여야는 2022년 개교를 목표로 한 한전공대 설립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전 앞에서 시민들이 피켓을 들고 한전공대 설립 희망하는 집회를 하고 있었는데 김종갑 한전 사장이 시켰냐"며 "(제) 지역구인 대구 동구에 수소 산업단지가 있는데 수소 대학을 만든다고 한다면 동의하겠느냐"고 말했다.

같은 당의 윤한홍 의원 역시 "대전 카이스트 등 특성화 대학이 있고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 갈 학생이 없는데 돈을 들여 대학을 또 만들어야 하나"며 "국민이 낸 세금이 포함된 전력기금을 한전공대 설립에 사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여당은 한전을 방어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정부 국정과제인 한전공대는 국가의 백년대계를 짊어질 대한민국 신산업 핵심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의 최인호 의원도 "전력 에너지와 관련한 미래 인재를 배출하는 대학을 전력 공기업이 있는 나주에 만드는 것 자체가 지방 균형 발전"이라고 말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공대는 에너지 및 디지털 전환, 4차산업 혁명을 대응하는 데 있어 필요한 인프라"라며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선진국도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데 한전공대도 비슷한 일환"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