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현장]오거돈·유재수 의혹 野 추궁에 "조국과 통화한 적 없어"

머니투데이
  • 부산=강주헌 기자
  • 2019.10.11 14: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회 행안위 부산시 국정감사

image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1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2019.10.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오거돈 시장과 유재수 경제부시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두고 여야 공방이 벌어졌다.

야권은 유재수 경제부시장 비위와 청와대 감찰반 수사 무마 의혹 등에 집중 추궁했다. 유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 비위를 저질렀으나, 조국 법무부장관이 민정수석 시절 유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감반 수사가 무산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 부시장에게 제기된 비위 의혹은 기업들로부터 회식, 차량 및 편의를 제공받고, 자녀유학비·항공권·배우자 생일선물 등 각종 금품 수수, 금융위 인사에 개입했다는 것이다. 유 부시장은 특감반의 감찰 이후 품위유지위반을 이유로 퇴직하고 민주당 정무위원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이인걸 특검반장이 비위 수사 무마에 분노했다는데 이게 무마가 되려면 더 윗선에서 얘기됐어야 한다"며 조 장관과의 연관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오 시장을 향해서도 "부시장 인선 전에 이러한 사실을 몰랐느냐"며 "전 직장이 금융위인데 그걸 알아보지 못했다는 것은 검증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 부시장은 "조 장관과는 실물로 본 적도, 통화를 한 적도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신원조회를 거치는 과정에서 공식적으로 다 확인되기는 어렵다"며 "부산시장이 특정인에 대하여 일일이 다 논의할 수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당 의원들은 조국 법무부장관 딸에게 6차례에 걸쳐 장학금 1200만원을 지급한 노환중 부산의료원장(당시 부산대 교수) 임명과정도 문제삼았다. 노 의료원장은 올해 2월에는 오 시장의 임명장을 받고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집안에 돈이 많은 낙제생에게 장학금을 어떻게 주느냐.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라며 "오 시장이 노 의료원장을 임명하게 전에 (이러한 사실을) 알았으면 좋았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완수 한국당 의원은 "오 시장이 노 의료원장을 임명할 때 내정돼있다는 얘기가 있다"며 "당시 민정수석(조국 장관)이 시장을 움직여서 임명한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오 시장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의혹 제기에 방어에 나섰다. 행안위 민주당 간사 홍익표 의원은 노 의료원장 임명과 관련, "인사 관련 여러 추천이 있겠지만 부산시에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서 선발과정이 있고 원칙없는 인사는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부시장 임명 또한 마찬가지"라며 "유 부시장은 세계은행 근무 경력을 인정받아 부산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금융서비스 산업을 추진할 전문가로 인정받아 뽑힌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시장의 비위 의혹에 관련해서도 "김태우 전 특검반원의 일방적인 주장과 투서로 진행됐는데 이를 마치 윗선에서 (압력을 행사)한 것처럼, (수사를) 포기한 것처럼 말하고 있다"며 "윗선 개입이 있었다는 건 김 전 특검반원의 한 명의 주장"이라고 했다.

오 시장 관련 비위 의혹도 제기됐다. 이진복 한국당 의원은 오 시장의 태양광 사업 연루 의혹을 언급했다.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서 추진 중인 1조500억원대 태양광 발전소 건설사업에 실적도 없는 소규모 회사가 차지했는데, 오 시장이 투자펀드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의혹이다. 랜턴의 자문·협력기관인 '녹색삶지식경제연구원'의 상임이사에 오 시장의 이름이 올라있다.

오 시장은 "'연구소가 만들어지니 이사로 참여해줬으면 좋겠다'는 이상희 전 과기부 장관의 간곡한 요청으로 2012년 이사로 등재했다가 2015년 사임했다"며 "연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은 오 시장이 지인의 회사에 관급 사업을 몰아줬다며 비위 의혹을 제기했다. 조 의원은 "부산지하철 통신망 사업을 해당 사업 실적이 전혀 없는 건설회사가 맡았고, 이 회사 사장이 오 시장 옆집에 살았고 함께 골프도 친 사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수주를 주는 데 시장이 역할할 수 있는 건 없다"며 "한번도 특정업체에 대한 수주를 부탁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