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계명대, 외국인 교수·유학생 위한 국제문화축전 전개

머니투데이
  • 문수빈 기자
  • 2019.10.11 13:2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계명대학교는 최근 국제문화축전 행사를 진행,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이 함께하는 캠퍼스를 만들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계명대는 이번 가을 학기를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의 학기(InProfSS: International Professors and Students Semester)로 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이 중 하나인 국제문화축전은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이어졌다. 지난 1일에는 '한글 이름 꾸미기 대회' 전시회를 시작으로 지난 8일 오후 5~8시 계명아트센터에서 '글로벌 페스티벌' 행사가 열렸다.

이날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 재학생 약 200명이 공연을 직접 꾸미고 자국에 대한 자긍심과 함께 '계명인'으로 하나 되어 공존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공연은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아프리카 등 대륙별로 총 25개국의 전통의상 패션쇼와 함께 각 나라의 전통안무와 민요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아프리카 부룬디 출신의 엠마누엘 두와요(국제통상학전공 1) 학생은 뛰어난 실력으로 피아노 연주와 함께 자국의 노래를 불러 큰 호응을 얻었다.

엠마누엘 두와요는 "한국이 좋아 어학연수를 왔다. 올해 신입생으로 입학했다"며 "모국인 브룬디의 아름다운 선율을 전하고 모국도 알린 소중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계명대 성서캠퍼스 바우어관 일대에서 '세계 음식의 날' 행사도 펼쳐졌다. 17개의 부스에서 우리나라를 비롯해 24개국 학생이 함께 각국의 음식을 소개했다.

외국인 유학생들은 직접 자국의 음식을 만들고 평소 접하기 힘든 아프리카의 차카라카(돼지등심구이)와 우즈베키스탄의 오쉬(볶음밥), 아제르바이잔의 쿠탑(만두류) 등을 비롯해 유럽과 중남미 지역 등 다양한 전통음식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오후 3시부터는 계명대 성서캠퍼스 해담콘서트홀에서 '중국민족대학 문화예술단 초청공연'도 가졌다. 중국민족대학 음악무용학부 교수와 학생들로 구성된 공연단은 80분간 중국 전통음악과 무용을 비롯해 변검과 전통무술까지 선보였다. 이번 공연은 창립 120주년을 맞아 계명대 공자아카데미 초청으로 이뤄졌다.

계명대의 이러한 행사는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이 함께하는 진정한 국제화대학을 만들기 위해서다. 현재 계명대에는 30여 개국의 144명의 외국인 교수와 73개국 2133명의 유학생이 함께 생활하고 있다.

이는 전체 구성원의 10%에 달한다. 계명대는 진정한 국제화 대학이란 외국인 교수와 학생들이 자신의 모국에서 생활하는 것처럼 교육과 연구,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쾌적한 제도와 환경을 조성하는 것으로 보았다. 이에 이번 가을학기를 '외국인 교수와 유학생의 학기'로 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창립 120주년을 맞은 계명대는 외국인 선교사들과 선각자들의 개척과 봉사정신을 바탕으로 성장했다"며 "창립 초기부터 외국인과 함께하며 국제화대학으로 시작했다. 현재 전체 구성원 중 10%가 외국인으로 이뤄져 있으며, 이들도 계명인으로 하나 돼 앞으로의 120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