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어준 "윤석열 별장 접대 없다…윤씨 거짓말한 것"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12,266
  • 2019.10.11 13: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겨레 보도대로 윤씨가 그런 주장했지만…취재 결과 아니었다"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한겨레21이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 접대를 받았다고 보도한 가운데, 방송인 김어준씨가 "(제가) 취재한 결론엔 접대는 없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방송인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1부 '이 정도는 알아야 할 아침 뉴스' 코너에서 한겨레의 기사를 소개하며 "당시 언론에 보도되진 않았지만 (해당 사실을) 저도 접하긴 했었다"며 "한겨레의 보도대로 윤씨가 그런 주장을 했던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당시 수사단이 충분히 수사했는가 의혹을 제기할 만한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제가 당시 취재해 내린 결론은 '접대는 없었다'였다. 윤씨가 당시 거짓말을 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윤중천 접대는 특수부 대상이 아니었다. 당시 지검장이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거론된 도시를 평생 한 번 갔는데, 윤씨와 무관하게 간 것으로 취재했다"며 "청와대도 임명 전 인사검증과정에서 같은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한겨레 보도는 당시 충분히 검증했는가의 과정, 특히 검찰수사단이 충분히 조사했는가에 방점을 찍은 것 같다"며 "앞으로 한겨레의 보도가 어디로 갈진 저도 모른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앞서 한겨레21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검 대변인실은 입장문을 통해 "완전히 허위 사실이다. 윤 총장은 윤씨와 전혀 본 적도 없고,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며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