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숙 버선코 구두, 이방카 꽃신 만든 '이 손'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10.11 15: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시, 39년 경력 성수동 명장 이야기로 보는 '성수동 수제화展' 16일부터 12월 22일까지 전시

image
핸즈인서울 포스터./자료=서울시 제공
2017년 한·미 정상회담 당시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은 '버선코 구두'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방한 당시 신었던 빨간 '꽃신'. 이들 사이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성수동 수제화의 산증인 전태수 명장의 손에서 탄생한 수제화라는 점이다.

성수동에서 39년 동안 수제화를 제작해 온 전태수 명장의 작품과 이야기를 통해 성수동의 과거, 현재, 미래를 살펴보는 특별한 전시가 열린다.

서울시는 11일 "'핸즈인서울(Hands in Seoul)_성수동'을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 오는 16일부터 12월 22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전 명장의 손과 이야기에 주목한다.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버선코 구두’와 이방카 트럼프의 ‘꽃신’부터 현대적인 감각의 수제화까지 명장의 손에서 완성된 수제화 총 20점을 선보인다.

또, 전태수 명장의 노하우가 담긴 구두 틀과 신발 드로잉이 전시되고, 명장이 직접 사용한 끌과 가죽, 망치 등으로 재현된 공방 작업대를 통해 수제화 작업 과정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전시 첫 날인 16일 오후 5시에는 전태수 명장의 수제화 제작 시연이 30여 분간 진행된다.

아울러, 11월~12월 총 4회(월 2회)에 걸쳐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수제화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체험프로그램세부일정 및 참여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surc.or.kr)와 페이스북에서 확인하면 된다.

양준모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핸즈인서울_성수동' 전시는 39년 동안 성수동에서 수제화를 제작한 전 명장의 손으로 성수동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다양한 시각으로 도시재생을 바라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는 26일 생활밀착형 문화예술공간인 ‘통의동 보안여관’의 최성우 대표를 강연자로 4번째 어반살롱을 개최한다.

통의동 보안여관은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한 채 오픈 플랫폼 문화공간으로 재구성해 운영 중이다. 오후 5시~6시30분 진행되는 이번 강연에서는 '땅, 시간, 기억, 장소 그리고 문화'를 주제로 장소의 기억과 통의동 보안여관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