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복위·국민은행·우체국, 금융취약계층에 재해사고 보험 지원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2019.10.11 15: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재해 사망금, 입원금, 수술비 등 보장 받을 수 있어

image
신용회복위원회 김중식 사무국장(좌), 우정사업본부 서울중앙우체국 정현철 <br> 국장(중앙), 국민은행 윤여운 외환사업본부장(우)이 업무협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용회복위원회<br><br>
신용회복위원회와 국민은행, 우정사업본부 서울중앙우체국 등은 신용회복 중인 취약계층의 안정적 생활 지원을 위해 우체국 공익보험'만원의 행복보험' 무료가입 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이날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현재 신복위에서 채무조정을 지원받고 있는 만15~65세의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등 금융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각종 재해사고 관련 보험 가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민은행은 5000만원을 신복위에 기부하고, 신복위는 신용회복지원 중인 대상자 약 5000명에게 우체국'만원의 행복보험'무료가입을 지원한다.

우체국은 보험 가입 및 운영, 추가보험료를 부담하고 만기 시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납입보험료(1만·3만원)를 가입자에게 지급하거나 보험을 연장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보험가입자는 별도의 부담금 없이 △재해 사망금(2000만원) △재해 입원금(1일 1만원) △수술비(100만원) 등을 보장받게 된다. 보험은 우정사업본부 서울중앙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우체국 보험설계사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