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평화당·경실련 "롯데, 부동산 불로소득 25조…정부는 방치"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2019.10.11 15: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평화당·경실련, 롯데 소유 5개 토지 가격 분석 결과 공개…"재벌 부동산 투기 억제 제도 필요"

image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롯데그룹 보유 주요 5개 지역 토지가격 변화 분석결과 발표 관련 민주평화당-경실련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롯데그룹이 보유한 토지 자산으로 25조원대 불로소득을 챙겼다는 분석이 나왔다. 재벌의 토지 자산을 활용한 재산 증식을 막기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민주평화당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그룹 소유 5개 토지 가격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평화당과 경실련은 △서울 명동(소공동) △잠실 롯데월드 △잠실 제2롯데월드 △서초동 롯데칠성 △부산롯데호텔 등 5곳 부동산을 통해 지난해 시세 기준 약 25조8000억원의 불로소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분석에 따르면 롯데가 1969년부터 1989년까지 취득한 5개 지역의 공시지가는 지난해 기준 11조6874억원으로 취득가(1817억원)보다 62배 올랐다. 추정 시세는 27조4491억원으로 취득가 대비 147배 상승했다.

평화당과 경실련은 "지난 20년 재벌과 대기업이 부동산 투기에 몰두하면서 부동산 거품이 커지고 아파트값 거품과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져 중소상인까지 위협받고 있다"며 "이런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음에도 정부는 방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재벌의 부동산 투기 억제 대안으로 △공시대상 기업집단은 보유 부동산 목록을 사업보고서에 의무 공시 △재벌의 연도별 비업무용 토지 현황 및 세금납부 실적 현황 공시 △종합부동산세 별도합산토지세율 상향 △법인 토지 양도세, 법인세와 분리 과세 △공시지가와 공시가격의 시세반영 80% 이상 의무화 등을 제안했다.



  •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혜화·동대문·강북·도봉·노원·중랑·북부지검·북부지법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