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환섭 대구지검장 "수사기록에서 윤석열 이름 발견한 적 없다"

머니투데이
  • 하세린 오문영 기자
  • 2019.10.11 16: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11일 대구고검 등 국회 법사위 국감장… "윤중천, 윤석열 진술 자체를 한 적이 없다고 하더라"

image
여환섭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이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고등검찰청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구·부산·울산·창원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재수사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 관련 수사기록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발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여 지검장은 11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의원이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1차 수사기록에서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에서 윤석열 (이름을) 발견했다는데, 검사장도 명함이나 이런데서 이름을 발견했느냐'고 묻자 여 지검장은 "없다"고 답했다.

'1차와 2차 수사팀장들도 명함, 다이어리, 전화번호부를 다 봤지만 없었다고 했는데 (여 지검장도) 마찬가지냐'라는 질의에도 여 지검장은 "예"라며 윤석열 총장의 이름을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중천이 윤 총장을 알고 있다는 말은 했나'라는 정 의원의 질의엔 "그런 얘기는 안 했다. 그런 진술 자체를 한 적이 없다고 한다"고 여 지검장은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이 '한겨레21 보도에 따르면 1차 수사기록에서 이름을 확인하고 윤중천을 불러서 윤 총장과 친분있다는 진술과 원주 별장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역시 받았다. 이걸 조사단이 보고서에 기재했다고 하는데 이런 진술 보고서를 본 적이 있느냐'고 묻자 여 지검장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있는 것은 아니고, 정확한 워딩을 지금 여기서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아주 애매한 표현"이라며 "'만난 적도 있는 것도 같다'는 취지의 면담보고 형식의 당시 과거사위 조사단 관계자인 검사의 면담보고서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 후에 과거사위가 정식조사를 하는데, 과거사위 정식조사 기록에는 전혀 (윤 총장 관련) 언급이 없고 초기에 정식조사가 아니라 외부에서 조사단 관계자가 윤중천을 만났을 때 '윤중천이 그런 식으로 얘기하더라'라는 걸 일방적으로 요약정리한 그런 자료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게 정식조사로 한 게 아닌 것 같고, 외부에서 만나서 (윤중천과) 면담을 하면서 여러 얘기를 청취하는 과정에 '친분있는 법조인들이 누구누구냐' 이런 걸 물으면서 그런 얘기를 들었다는 취지로 기재는 돼있다"고 덧붙였다.

여 지검장은 자신이 이끌었던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이 조사단으로부터 기록을 인계받은 이후에 윤씨에게 윤 총장 발언을 한적이 있느냐고 다시 물었으나 윤씨가 부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중천에게 (진상조사단 소속 검사가 작성한) 면담보고와 같은 얘기를 한 적이 있냐고 물었더니 '그렇게 얘기한 적이 없다'고 얘기했다"면서 "또한 1,2차 수사기록이라든지 다른 자료에 일체 (윤중천이) 윤석열을 안다는 자료가 없었기 때문에 더 이상 (조치를) 진행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진술보고서의 작성 주체인 진상조사단을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으로 불러서 왜 그런 보고서가 작성됐는지 확인했나'라는 정 의원의 질의엔 "진상조사단은 어떻게 보면 정식적 수사기관도 아니고, 과거사위원회에서 윤석열 부분에 대해서 수사권고를 한다든지 의뢰를 한다든지 일체 그런 부분이 없어서 저희들이 더 물어볼 필요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진상조사단의 보고서 자체가 너무 허황돼서 진실규명할 필요조차도 없었다는 의미냐'라는 질문엔 "진실규명이 아니라 (윤 총장과 윤씨가) 설령 만난 적이 있더라도 범죄혐의가 되는 것도 아니고, 검찰에서 수사할 명분이 있는 것도 아닌데 그 조차도 윤중천은 얘기한 적이 없다고 했다"며 "객관적인 전화번호부, 휴대폰 통화내역이라든지 일체 흔적이 없기 때문에 더 이상 할 이유도 없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