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리그1 전 구단, 2020 ACL 라이선스 취득 '단 상주만 출전불가'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2019.10.11 2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상주 상무 선수단.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1 12개 클럽과 K리그2 8개 클럽이 2020 AFC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참가의 기본 조건인 ‘AFC 클럽대회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단, 군경팀인 상주 상무만 아시아축구연맹(AFC) 정책에 따라 라이선스를 보유하더라도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불가능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2020시즌 K리그와 ACL 대회참가자격 부여를 심의하는 클럽자격심의위원회를 개최한 결과, K리그1 12개 클럽(강원 · 경남 · 대구 · 상주 · 서울 · 성남 · 수원 · 울산 · 인천 · 전북 · 제주 · 포항)과 K리그2 8개 클럽(광주 · 대전 · 부천 · 서울이랜드 · 수원FC · 안산 · 안양 · 전남), 총 20개 클럽이 AFC 클럽대회 라이선스(AFC Club Competitions Licence)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AFC 클럽대회 라이선스를 취득한 클럽은 하나원큐 K리그1 2019와 KEB하나은행 FA컵 최종 성적에 따라 내년도 ACL 출전이 가능하다.

단 군경팀은 AFC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할 수 없다는 AFC의 정책에 따라, 상주상무는 AFC 클럽대회 라이선스를 보유하더라도 ACL에는 출전할 수 없다.

나머지 부산, 아산 2개팀 역시 2020시즌 K리그 출전이 가능한 K리그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단 아산의 경우 차기 이사회까지 시민구단으로 전환을 완료하는 것을 조건으로 라이선스 취득이 승인됐다.

이로써 이번 시즌 K리그에 참가 중인 모든 팀이 내년 시즌 K리그 참가를 위한 라이선스 취득을 완료했다.

‘클럽자격심의위원회’는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AFC 클럽대회 라이선스 취득을 위한 각종 자료를 제출받았으며, 스포츠 · 기반시설 · 인사 및 행정 · 법률 · 재무 등 5개 분야에 걸친 서류심사와 실사를 8일 완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