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행복한 남자 류현진, 어디서 아빠 될까?" 美 언론의 궁금증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VIEW 132,684
  • 2019.10.12 15: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류현진./AFPBBNews=뉴스1
현지 언론이 류현진(32·LA 다저스)이 아빠가 되는 것을 축하했다. 더불어 그의 거취에 궁금증을 드러냈다.

다저스의 소식을 전하는 다저스네이션은 12일(한국시간) "류현진과 그의 아내 배지현이 임신 소식을 전하며 첫 아이에 큰 기대감을 안고 있다"고 전했다.

류현진과 배지현 부부는 지난 11일 결혼 2년 만에 부모가 되는 기쁨을 맞게 됐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다저스네이션은 임신은 야구보다 중요한 것이며 기뻐했다. 매체는 "다저스의 탈락으로 슬픈 한 주를 보내고 있지만 류현진 배지현 부부의 임신 소식으로 편안함을 느꼈다. 다저스와 다저스 팬들은 야구는 단순한 게임이 아니라는 것을 배웠지만 이 뉴스에 비하면 단지 게임일 뿐이다. 첫 아이를 임신한 기쁨은 누구보다 크다"면서 "다저스의 어느 누구도 이른 오프 시즌을 원했던 것은 아니지만 류현진만큼은 아내 배지현 곁을 조금이나마 빨리 지킬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어디서 아기가 태어날 것인가다. 매체도 이 부분에 주목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기 때문이다.

매체는 "류현진은 올해 의심할 여지 없는 행복한 한 해를 보냈다. 가정을 꾸리는 것은 인생에서 가장 큰 기쁨 중 하나다. 문제는 가족이 어디서 시작할 것인가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생애 처음으로 완전한 FA 자격을 얻는다. 내년 3월이면 33세가 된다. 그에 대한 의문은 더 많이 생길 것이다"며 "그는 LA에 머물까? 아니면 LA가 아닌 다른 곳에서는 얼마나 받을까? 그는 올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쳤다. 평균자책점 1위도 따냈다. 상당한 액수의 연봉을 받게 될 것이다. 과연 다저스가 돈을 지불할까?"라며 궁금해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