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천 돼지도축검사 중 돼지열병 의심신고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2019.10.12 2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ASF 확신시 15번째 감염 사례

image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 한 양돈농장에서 굴삭기가 살처분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도 연천군 내 모든 돼지를 없애기로 한 가운데 이 지역 돼지 도축 검사 중 의심 사례가 발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연천군 백학면 돼지농장 비육돈(고기용 돼지)을 수매 도축하다가 해체검사 과정에서 돼지열병 의심 돼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도축장은 즉시 도축을 중단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ASF 확진 판정이 날 경우 연천군 내에 다른 농장에서도 이미 감염된 곳이 있었던 것으로 볼 수 있다.

농식품부는 의심 신고를 접수한 뒤 도축장에 초동방역팀을 보내 사람과 가축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도축장은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연천에서는 지난달 18일과 이달 9일 두 차례에 걸쳐 ASF가 발생해 정부는 연천 관내 모든 돼지를 수매나 도축해 살처분 방식으로 없애기로 결정했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확진된 후 이달 9일 연천군까지 총 14건이 발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