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군산에 23개 벤처 날개…SK E&S, 도시를 바꾸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2019.10.13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가 할 수 없는 변화 이끌어내" 전문가 호평…소셜벤처-지역상공인 협업도 적극

image
12일 군산 영화동에서 열린 '로컬라이즈 UP 페스티벌'에서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중인 23개 소셜 벤처 기업인들이 현판을 전달 받고 기념촬영했다./사진=SK E&S
친환경 에너지기업 SK E&S의 도시재생 프로젝트 '로컬라이즈 군산'이 6개월 만에 지역사회에 다양한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

SK E&S는 지난 12일 군산시 영화동에서 ‘로컬라이즈 UP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로컬라이즈 군산은 SK E&S가 올해 초 민간기업 최초로 소셜 벤처 육성을 통해 도시재생 사업에 나선 프로젝트다.

로컬라이즈는 '지역화하다'와 '떠오르다'를 의미하는 영어단어를 조합한 프로젝트명이다. 구도심인 영화동 일대를 군산의 문화·관광 중심지로 발돋움시키고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 게 핵심이다. 프로젝트에 참가한 23개 소셜 벤처는 지난 6개월간 지역재생 사업을 수행해왔다.

SK E&S는 이들에게 업무 및 교육공간, 현지 숙소, 창업교육 등을 지원한다. 지난 3월 군산 영화동에 ‘로컬라이즈 타운’을 만들고 업무 공간, 커뮤니티 라운지, 숙소 등을 제공하고 있다. 또 사회 혁신 창업가 육성 기업 ‘언더독스’와 함께 전문적인 창업 교육도 제공한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23개 참가 기업의 프로젝트 진행 과정이 공개됐다. 각자 발굴한 사업 아이템도 소개했다. 특히 군산 영화동만이 갖고 있는 스토리와 지역 특성을 살려 주민들과 함께 소통하고 화합하는 참여형 축제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글로벌 스타트업 11개사 구성원들이 군산          로컬라이즈 타운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 E&S<br><br>
글로벌 스타트업 11개사 구성원들이 군산 로컬라이즈 타운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 E&S<br><br>

SK E&S는 로컬라이즈 군산이 의미 있는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 기관 및 지자체와의 협력 논의도 활발하다. 지난 7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사업기획단이 프로그램 벤치마킹을 위해 군산을 찾았고 5월에는 강임준 군산시장도 로컬라이즈 타운을 방문했다.

창업 기업과 기존 지역 상공인간 협업도 적극적이다. 한국 자유여행 가이드를 만들고 있는 ‘소도시’는 지역 공예공방과 손잡고 군산 주요 관광지를 상징하는 굿즈(Goods)를 제작하고 있다. 영상 컨텐츠 제작 전문 업체인 ‘슈퍼워커’는 군산지역 사회적 기업인 ㈜지방과 함께 지역 컨텐츠 전문가 육성을 위한 로컬 크리에이터 아카데미 개소를 준비 중이다.

이 밖에 ‘멍랩’ ‘세컨투모로우’ 등 다섯 개 창업 기업은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약 2억원 규모의 외부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군산 특산품인 김을 브랜딩·유통하고 있는 ‘군산섬김’은 판매 준비를 마치고 온라인 시판을 시작할 예정이다.

윤주선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박사는 “SK E&S의 프로젝트는 정부가 주도할 경우 보기 어려운 변화를 만들어 내고 있다”며 “외부인에게는 전방위적 홍보가, 지역 주민에게는 군산의 모습을 재발견하는 계기가 되고 있어 의미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SK E&S는 2021년까지 3개년에 걸쳐 지원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유정준 SK E&S 사장은 “로컬라이즈 창업팀들이 군산에 안정적으로 뿌리내려 지역 문화와 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