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3.3억달러 순유입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2019.10.13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은, 9월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주식 7.4억달러 순유출·채권 10.7억달러 순유입

image
/자료=한국은행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로 지난달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자금이 순유입으로 전환했다. 주식시장은 순유출을 유지했으나 유출규모가 절반 넘게 줄었고 채권시장은 안전자산 선호로 10억달러 넘게 순유입됐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9년 9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3억3000만달러(약 3913억8000만원) 순유입을 나타냈다. 한달만에 순유입으로 전환했다.

외국인 자금유입은 채권시장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외국인 채권자금은 지난달 10억7000만달러 순유입됐다.

반면 주식시장에서는 7억4000만달러 순유출이다. 지난달 19억5000만달러 순유출에 비하면 10억달러 넘게 유출규모가 축소됐다.

한은 관계자는 "미중 무역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며 외국인 주식자금 유출규모가 축소됐다"며 "안전자산 선호로 채권자금이 순유입을 지속했다"고 말했다.

원/달러 스왑레이트(3개월)는 8월말 -1.06%에서 9월말 -1.11%로 하락했다. 지난 10일에는 -1.01%로 소폭 올랐다.

환율은 미중 무역갈등이 진정세를 보이며 1200원을 하회했다.

원/달러 환율은 9월말 기준 1196.2원으로 8월말(1211.2원) 보다 15원 내렸다. 지난 10일에도 1196.2원을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 변동폭은 평균 3.7원으로 8월 4.9원 보다 축소됐다. 변동률은 0.31%로 8월(0.41%) 보다 줄었다.

3분기 국내 은행간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61억5000만달러로 전기대비 4억 감소했다. 외환스왑거래가 2억8000만달러 감소한데 따른 것이다.

한국의 국가부도위험을 나타내는 CDS프리미엄(5년만기 외국환평형기금채권)은 8월 32bp(1bp=0.01%포인트)에서 9월 31bp로 소폭 내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