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팽팽한 기싸움' SK "지난 시즌과 같은 결과" vs 키움 "만회하겠다" [★현장]

스타뉴스
  • 인천=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13 14: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염경엽 감독(왼쪽)과 장정석 감독. /사진=각 구단 제공
염경엽 감독(왼쪽)과 장정석 감독. /사진=각 구단 제공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지난 시즌 맞대결에 이어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9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SK에서는 염경엽 감독, 최정, 하재훈이 참석했고, 키움은 장정석 감독, 박병호, 조상우가 나섰다.

SK는 정규시즌을 2위로 마친 뒤 플레이오프에서 상대를 기다리고 있었다. 두산에 밀려 아쉽게 1위에서 2위로 밀려났지만 착실히 2주 정도 주어진 시간에 포스트시즌을 준비했다.

염 감독은 "선수들이 마음을 다잡고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짧은 시간이지만 와이번스 팬들에게 조금 더 나은 경기력과 재밌는 경기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이번 플레이오프를 또다른 도전이라는 생각으로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서 팬들에게 응원에 보답할 수 있고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준플레이오프서 4위 LG를 꺾고 플레이오프에 오른 키움도 지난 2018시즌 포스트시즌 복수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지난 시즌 아쉽게 5차전서 한동민에게 끝내기 홈런을 맞으며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한 아쉬움을 털어내려 한다.

장정석 감독은 "작년에 조금 아쉬웠던 부분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 같아서 선수단 여러분들에게 고맙다고 해주고 싶다. 시즌 초 개막전서 팬분들 앞에서 작년의 아쉬움의 눈물을 기쁨의 눈몰로 바꿔드리고 싶다고 했는데 꼭 그렇게 하고 싶다"는 출사표를 전했다.

SK와 키움은 예상대로 에이스 카드를 내세운다. SK는 김광현, 키움은 브리검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염경엽 감독은 "팀의 에이스다.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을 것 같다"고 자신했고, 장정석 감독은 "준플레이오프에서도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줬고, 문학구장의 지표도 나쁘지 않고 좋은 역할을 했기 때문에 믿는다"고 기대했다.

최정 역시 "꼭 이겨야 되는 시합이기 때문에 컨디션을 떠나서 매 타석 그냥 출루를 목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필승 의지를 다졌고, 박병호 역시 옛 히어로즈 감독이었던 염 감독을 향해 "꼭 이기겠다"고 선전포고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