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조국의 마지막 말 "국민들이 검찰개혁 마무리 해달라"(상보)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2019.10.14 15: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법무부 청사 떠나며 "한명의 시민으로 돌아가"

image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조 장관은 "국민들이 (검찰개혁의) 마지막 마무리를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법무부 장관으로서 마지막 말을 전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3시30분쯤 과천정부청사를 떠나며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고 감사하고 고맙다"면서 "저는 이제 한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의 과제는 저보다 훌륭한 후임자가 맡을 것"이라며 "더 중요하게는 국민들이 마지막 마무리를 해주시길 것이라 믿는다. 언론인 여러분께도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이날 오후 2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돌연 밝혔다.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를 골자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한지 약 3시간만에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한 셈이다.

조 장관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와 자녀 입시의혹 등 각종 논란 속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한지 35일 만에 직을 내려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