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숨진 채 발견된 설리…그녀를 괴롭혔던 악플들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
  • VIEW 58,161
  • 2019.10.14 18: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극단적 선택 추정 설리, 평소 도 넘은 악플로 우울증 시달려…2017년 우울증으로 숨진 종현과 절친

image
 배우 설리가 13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뷰티 브랜드 신제품 론칭 기념 포토월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가수 겸 배우 설리(25)가 자택서 숨진 채 발견되자, 평소 우울증이 심했던 설리를 괴룝혔던 악플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설리의 매니저가 경찰서에 사망신고를 했다"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불과 하루 전까지만 해도 인스타그램에 웃는 사진을 올리는 등 밝은 모습을 보여왔던 그여서 더욱 안타까운 시선이 쏠리고 있다.

설리는 아역배우 출신의 방송인으로, f(x)로 인기몰이를 한 후 배우로 전향해 성공적인 행보를 보여 왔다.

그러나 설리는 2013년 힙합 그룹 다이나믹 듀오의 멤버 최자와 연애를 시작하면서 악플과 루머에 휩싸였고, 지난 2017년 결별 과정서도 잡음이 일면서 도 넘은 악성 댓글에 시달려 왔다.

설리가 최자와 연애 후 결별하는 과정에서는 '임신했다'거나 '최자가 힘들겠다'는 등 근거 없는 악플들이 난무했다. 인스타그램 개인 방송에서 속옷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노브라 논란'관련해서는 '관심 없으니 기사를 그만 내라' '가슴이 없어서 선정적이지도 않다'는 등 몸매를 품평하는 악성 댓글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이를 두고 "설리가 나쁜 짓을 한 것도 아닌데 악플로 사람을 죽인 것"이라면서 "오보이길 바라지만, 사실이라면 최진실을 죽인 것들과 똑같은 행동을 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한 네티즌은 "수천 명이 동시에 욕을 하면 아무리 정신력이 강해도 쓰러질 수밖에 없다"면서 "똑같은 사람인데 왜 그렇게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지, 예전에 설리가 악플러에게 '동갑내기 친구'라면서 선처해 준 일만 생각하더라도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안타까운 목소리를 냈다.

설리는 지난 2017년 우울증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샤이니 출신의 종현(1990~2017)과 절친한 관계이기도 했다. 종현 역시 생전 도를 넘은 악플에 시달려 왔으며, 친누나에게 "많이 힘들다"는 메시지를 전송하는 등 극심한 우울증을 앓아 왔다. 설리는 당시 종현의 빈소를 찾아 눈물을 흘리며 종현을 추모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