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웅동학원 채용비리' 조국동생 '돈 전달책' 2명 구속기소(종합)

  • 뉴스1 제공
  • 2019.10.15 12: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뒷돈 전달하고 필기시험지 유출…공범 도피 혐의도 채용비리 '주범' 조국동생 영장 재청구 여부 저울질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 온 학교법인 웅동학원 교사 채용비리 의혹에서 '돈 전달책' 역할을 한 2명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비리 '주범'으로 지목한 조 장관 동생 조모씨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15일 웅동학원 교사 채용비리 사건 수사와 관련해 조씨의 공범 박모씨를 배임수재와 업무방해, 범인도피죄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공범 조모씨를 배임수재와 업무방해죄로 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교사채용 지원자 측으로부터 돈을 받아 조 장관 동생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웅동학원 채용 비리 2건에 모두 관여해 채용 대가로 2억1000만원을 받아 일부 수수료를 챙기고 조 장관 동생에게 전달한 혐의(배임수재)를 받는다.

박씨는 채용 비리 과정에서 교사 채용 필기시험 문제지를 유출한 혐의(업무방해)와 조 장관 동생과 공모해 또 다른 공범 조씨를 필리핀으로 도피시킨(범인도피) 혐의도 받는다.

또 다른 공범 조씨는 채용비리 1건에 관여해 8000만원을 받아 마찬가지로 수수료를 떼고 조 장관 동생에게 건넨 혐의를 받는다. 조씨가 조 장관 동생에게 전달한 8000만원은 앞서 박씨가 조 장관 동생에게 건넨 2억1000만원에 포함된 금액이다.

'웅동학원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씨가 9일 오전 구속영장이 기각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News1 조태형 기자
'웅동학원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조모씨가 9일 오전 구속영장이 기각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News1 조태형 기자

앞서 검찰은 2건의 채용비리에서 대부분의 이득을 취한 조 장관 동생 조씨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배임수재,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미 종범 2명이 구속된 상태에서 조씨가 핵심 혐의를 인정하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포기하면서 구속영장이 발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법원은 지난 9일 "범죄 혐의 중 '배임' 성부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기각된 바 있다.

검찰은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조씨의 영장 기각 이후 "조씨는 채용비리 관련 범행을 전체적으로 기획하고 이미 구속된 종범 2명에게 역할을 분담시키는 등 이들과는 책임 정도가 비교할 정도로 무겁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