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격 반등했는데…SK하이닉스 낸드 적자 탈출 언제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2019.10.16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시바 사태·업계 감산 영향…연말 재고 정상화 뒤 내년 흑자 전환 기대

image
SK하이닉스 (82,700원 상승2600 -3.0%)가 상반기 적자를 기록한 낸드플래시 부진을 올 연말이면 털어낼 것으로 전망된다. 낸드플래시 재고 해소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에 따르면 증권사들이 내놓은 SK하이닉스 3분기 실적 평균 전망치는 매출 6조1192억원, 영업이익 4020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이 90% 이상 줄어든 뼈아픈 성적표지만 최근 실적 전망치가 개선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한 달 전만 해도 3782억원까지 떨어졌던 영업이익 전망치가 4000억원대로 올랐다.

서버용 제품을 중심으로 D램 수요가 소폭이나마 늘어났고, 낸드플래시도 회복세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낸드플래시 고정거래가격은 128Gb 16Gx8 MLC 기준으로 지난 1년간 이어진 하락세에서 벗어나 올 3분기에 4.6% 상승했다. 지난 6월 정전사고로 일본 도시바메모리 낸드플래시 공장이 한 달 넘게 멈춰선 데다 다른 제조업체들도 감산에 나선 결과다.

지난해 4분기부터 적자로 돌아선 낸드플래시 부문은 그동안 SK하이닉스의 아킬레스건이었다. 삼성전자, 미국 마이크론과 함께 3강 체제를 굳힌 D램과 달리 낸드플래시 시장은 아직 혼전 상황이다.

삼성전자가 40% 가까운 시장점유율 1위로 독주하는 가운데 미국 웨스턴디지털과 도시바가 10%대 중후반 점유율로 2위권이다. SK하이닉스는 마이크론과 10% 안팎의 점유율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

SK하이닉스가 낸드플래시 실적 방어를 위해 올 1, 2분기 잇따라 10%, 15% 감산 계획을 밝히면서도 마지막까지 고민을 거듭했던 것도 시장점유율 때문이었다. 생산량 감소는 점유율 저하로 직결될 수밖에 없다.

D램보다 높은 생산원가도 실적 발목을 잡았다. IHS마킷에 따르면 올해 낸드플래시 판매가격은 1GB(기가바이트)당 0.152달러로 SK하이닉스 생산원가 0.166달러보다 낮다. 제품을 만들면 만들수록 적자가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2분기에만 낸드플래시 부문에서 5000억~1조원 수준의 영업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에선 4분기에도 낸드플래시 가격이 3분기보다 5%가량 오를 것이라는 전망했다.

김영건 미래에셋대우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 부문이 올해 4분기 재고 정상화 수준에 진입할 것"이라며 "출하량뿐 아니라 원가도 개선되면서 내년 하반기부터는 흑자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가격 반등했는데…SK하이닉스 낸드 적자 탈출 언제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9년 10월 15일 (17:08)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