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지하철 1~8호선 파업…오늘부터 출근길 '걱정'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2019.10.16 05: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노사 협상 결렬로 16~18일 총파업 돌입 예정…서울교통공사 "출근길 100% 운행할 것"

image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윤병범 서울교통공사 노조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노사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있다. 이날 서울지하철 1∼8호선을 담당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 충원, 4조2교대 근무형태 확정 등을 놓고 막판 협상을 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사 협상 실패로 기관사 등 승무 직종은 내일 오전 6시 30분, 나머지 분야는 오전 9시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2019.10.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15일 오후 늦게까지 협상에 임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16일부터 18일까지 1차 총파업이 예고대로 진행된다.

16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전날 7시간 가량 협상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오후 10시쯤 회담장을 나와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 충원, 4조2교대 근무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인력충원과 임금피크제 폐지 등은 결국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가 결정해야할 사안이라는 점에서 의견차가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파업 중에도 협상은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예고대로 16일 오전 6시30분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파업에 나설 예정이다.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대체인력을 투입해도 지하철 감축 운행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파업 시 열차 운행률은 1~4호선의 경우 평소 대비 65.7%, 5~8호선은 78.1% 정도로 예상된다.

서울교통공사는 대체인력을 투입해 출근 시간대에는 지하철을 100% 정상 운행하고, 이외 시간대에는 75% 수준으로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내버스 추가 운행, 개인택시 부제 해제 등 비상수송 대책을 마련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