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국가기념일 제정, 첫 정부행사 열린다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16 06: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산일보 사진기자 출신 정광삼 한국사진작가협회 부산광역시지회 자문위원이 최근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에 기증한 40년 전 부마민주항쟁 당시 광복동 시위 행렬 사진. 이번에 최초 공개된 사진 2점은 정 자문위원이 취재 당시 보도하지 않고 사료 차원에서 촬영한 것이다. 2019.09.16. (사진=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제공, 뉴시스)
부산일보 사진기자 출신 정광삼 한국사진작가협회 부산광역시지회 자문위원이 최근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에 기증한 40년 전 부마민주항쟁 당시 광복동 시위 행렬 사진. 이번에 최초 공개된 사진 2점은 정 자문위원이 취재 당시 보도하지 않고 사료 차원에서 촬영한 것이다. 2019.09.16. (사진=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제공, 뉴시스)
오늘(16일)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신체제에 맞선 '부마 민주항쟁' 기념일이다. '부마 민주항쟁'이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서 첫 정부 주관 기념행사가 열린다.

1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개최된다. 정부 주관 기념행사로 치러지기는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올해가 처음이다.

부마 민주항쟁은 지난 1979년 10월 16~20일 부산과 마산 등지서 벌어진 대학생·주민 중심의 반정부 시위로, 군부 독재에 반대하여 유신 헌법의 철폐와 정권 퇴진을 내세운 민주화 운동이다.

정부는 당시 부산과 마산에 계엄령과 위수령을 발동하는 등 강제진압에 나섰지만, 결국 열흘 뒤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에 의해 시해되는 10·26사태의 발생으로 유신정권이 무너졌다. 시위 기간은 비록 짧았지만 군사정권 철권통치를 끝내는 계기를 만들어냈으며 이후 5·18광주민주화운동과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져 민주화의 촉발제가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18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 10·16기념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등이 부마민주항쟁 대형 걸개그림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09.18./사진=뉴시스
18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대 10·16기념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등이 부마민주항쟁 대형 걸개그림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09.18./사진=뉴시스

하지만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은 탓에 그간 정부 주관의 기념행사가 치러지지 않았다. 이에 국무총리 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는 각계 의견 수렴을 거쳐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을 완료했다.

이번 기념식 주제는 '1979-2019 우리들의 부마'다. 지난 40년 간 잊힌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현재의 우리가 계승해야 한다는 의미에서다. 기념식에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가족, 시민, 학생 등 3000여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이원 생중계된다.

이외에도 부산·창원(옛 마산) 등 당시 행장의 거점 도시들에선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린다. 학계는 부마항쟁을 기리는 국제학술대회를 열기로 했다. 17일 경남대·18~19일 부산 벡스코에서 "1979 부마 민주항쟁을 기억하다"는 주제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19일·26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부산대학교→민주공원→근대역사관→중구 광복로를 따라 '부마 민주항쟁 표지석 건립기념 탐방'행사가 개최되며,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는 14~16일 '부산 민주주의 포럼'을 열고 부마 민주항쟁의 정신을 되새긴다.

한편, 부마 민주항쟁은 공휴일이 아니다.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국가기념일을 공휴일로 지정할 수는 있지만 대부분의 국가기념일은 공휴일로 지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재 국가기념일 중 공휴일로 지정된 날은 어린이날과 현충일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