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디스커버리 완판템 '레스터'가 돌아왔다…무게↓, 보온↑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2019.10.17 05: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눈녹이는 겨울신상]등쪽 축열안감 적용 등 디테일 신경

image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레스터G' 공유 모델컷/사진제공=F&F
'겨울 강자' F&F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완판(매진) 신화'의 주인공 '레스터 시리즈'로 또 한번의 대박을 꿈꾼다. 무게는 가벼워졌지만 보온성은 더 좋아졌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업그레이드 된 레스터 프리미엄 라인 '레스터G'를 새롭게 출시했다. 구스 충전재여서 10% 더 가벼워졌다. 인체 구조를 반영한 기술을 적용해 등쪽 부위에 축열안감 등을 덧댔다. 한파에도 보온 기능이 유지된다.

내추럴 터치 기능성 소재는 눈, 비 등 생활방수로부터 몸을 보호해준다. 피부에 직접적으로 닿는 목 부위엔 부드러운 기모 원단을 적용하는 등 착용감도 신경썼다. 이중 넥 구조로 후드 안정성도 높였다.

기장은 기존 레스터 제품보다 3㎝ 더 길어져 보온성이 높아진 동시에 핏 밸런스도 강화됐다. 기장은 길지만 투웨이 지퍼를 사용해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하다. 앞 지퍼엔 이중 여밈 구조를 적용했다.

기존 제품보다 디자인을 심플하게 다듬어 좀더 세련된 연출이 가능하다. 코트를 대신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손색 없다. 디스커버리 로고를 입체적으로 디자인하고 지구 와펜으로 디테일 포인트를 살렸다.

디스커버리는 올 겨울 경량 패딩 '픽시버G 튜브 다운'과 프리미엄 플리스 '부클 테크 후리스'로도 겨울 강자의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재킷, 넥리스 재킷, 넥리스 롱재킷, 베스트 등 4가지 종류로 출시된 경량 패딩은 풀집업 스타일이어서 안정적인 핏을 자랑한다. 스냅 단추처럼 옷 사이사이가 벌어지지 않아서다.

플리스 제품은 한국인의 체형에 최적화한 세미 루즈핏으로 출시돼 일찍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동일한 채도에서 명도를 달리한 '톤온톤' 배색으로 주머니를 디자인해 스타일을 살리면서 실용성도 챙긴 것이 특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