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현대重, '차세대 대형수송함' 밑그림 그린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2019.10.16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우리나라 최초의 이지스 구축함 '세종대왕함'
현대중공업이 차세대 대형수송함 개념설계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해군본부와 '대형수송함-II(LPX-II) 개념설계 기술지원 연구용역'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개념설계 사업은 '함정의 운용개념과 작전운용성능'을 정립하기 위해 함정의 개략적인 특성을 결정하는 사업이다. 이 개념설계 결과에 따라 대형수송함-II에 적용되는 성능, 기술 등에 대한 요구 사항 및 획득 방안이 결정되고 추후 실제 건조 사업이 진행된다.

대형수송함-II는 기존 해군이 운용하던 대형수송함-I인 독도함 및 마라도함과 달리 전투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도록 갑판을 특수재질로 하는 등 다목적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중으로 대형수송함-II의 개념설계 착수 회의를 시작해 2020년 하반기에 해군에 납품할 예정이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8월 단거리 이착륙전투기 탑재가 가능한 다목적 대형수송함 국내 건조 계획을 담은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 본부장은 "첨단기술 기반의 해양강군 건설에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최근 방위사업청과 차세대 이지스함인 '광개토-III Batch-II'의 상세 설계 및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