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공항, 멜버른·리스본 등 5개 노선 신규취항 지원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2019.10.16 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프로그램 활용, 3년간 최대 5만달러 마케팅비용 지원

image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9월 10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br>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호주 멜버른 △포르투갈 리스본 △인도네시아 바탐 △베트남 달랏 △태국 끄라비 등 5개 노선의 신규취항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인천공항공사가 올해 처음 도입한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를 통해 지원한다. 이 제도는 항공사의 정규 취항 전단계인 임시편 운항시점부터 정기편 전환시까지 마케팅비용을 지원하는 것이다. 직전 2년간 정기편 운항 실적이 없는 노선을 선정해 3년간 최대 5만달러를 지원한다.

공사는 지난 9월 항공사 공모를 거쳐 아시아나항공의 멜버른·리스본 노선과 티웨이항공의 바탐 노선, 대한항공의 달랏·끄라비 노선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해당 노선이 정기편으로 전환되면 2만 달러의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사는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를 활용해 올해 8월 기준 180개인 인천공항 취항도시를 200개로 확대할 예정이며, 지난 9월 호주 멜버른공항과 ‘대양주지역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업무협약(MOU)를 체결하는 등 신규취항 노선 확대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임병기 공사 미래사업본부장은 “신규취항과 노선확대를 통해 인천공항의 항공 네트워크를 강화함으로써 여객 편의를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