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S기자협회 "알릴레오 명백한 성희롱…유시민 책임져야"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10.16 1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기자 성희롱' 발언…"실망스럽고 추잡스럽다"

image
알릴레오 4회. /사진=유튜브 '알리레오' 캡처
KBS기자협회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발생한 성희롱 발언을 비판하며 유 이사장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KBS기자협회는 16일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6시부터 생방송된 알릴레오 4회에는 유 이사장과 개그맨 황현희씨가 공동 MC를 맡아 진행했고 장 모 기자가 패널로 참석했다.

장 기자는 검찰과 언론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KBS 법조팀 여성 기자 A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수사 내용을) 술술 흘렸다"고 말했다. 이에 황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하자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며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고 했다.

이에 협회는 "언급한 '다른 마음'이 무엇인지 굳이 묻지 않겠다. 이는 명백한 성희롱"이라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해당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며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그랬다)"며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사과했다. 알릴레오 제작진 측은 방송이 끝난 후 문제의 발언을 삭제하고 영상을 재등록한 뒤 사과글을 게시했다.

이에 협회는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인식은 실망스럽고, '사석에서 많이 얘기했다'는 실토는 추잡스럽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며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