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증권, 국내 금융사 최초 'IDC 디지털 트랜스포머' 수상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2019.10.16 1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업무 효율화 및 오픈 플랫폼 생태계 구축 등 디지털 성과 인정…"디지털 경쟁력 더욱 강화할 것"

image
16일(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개최된 2019 IDC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어워드에서 KB증권 박정림 사장(가운데)이 '디지털 트랜스포머' 상을 수상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 옆은 산드라 응 IDC AP부사장(왼쪽), 한은선 한국 IDC 전무(오른쪽) / 사진제공=KB증권
KB증권은 16일 인터내셔날데이터코퍼레이션코리아(한국IDC)가 개최한 '2019 IDC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어워드'(IDC DX 어워드)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머'(Digital Transformer)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IDC DX 어워드는 아시아·태평양(AP) 지역 최고의 디지털 선도 기업을 뽑는 행사다. 아·태 지역 12개 나라에서 진행된다. IDC는 IT와 통신, 소비자 기술 분야 글로벌 시장 분석 및 컨설팅 기관이다.

IDC 디지털 트랜스포머는 디지털 및 혁신 기술을 활용해 경영 체계, 사업 운영 모델, 고객 경험 등을 획기적으로 바꾼 조직에 주는 상이다. 지난해는 해당 요건을 충족한 국내 수상 기업이 없었다. 올해 국내 금융 회사 최초로 KB증권이 받았다.

KB증권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업무효율화(Smart Work), 핀테크 업체 제휴를 비롯한 오픈 플랫폼 생태계 구축, 자산관리 영업 디지털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시장을 선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종합상인 디지털 트랜스포머를 수상했다.

실제로 KB증권은 150여개 단순·반복 업무에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프로그래밍을 이용한 업무 자동화)를 적용해 연환산 약 2만7000시간을 절감했다. 또 자연어 기반 사내 업무 응대 챗봇(Talk KB)을 출시하는 등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지난 4월에는 국내 증권사 최초로 국내 선도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와 제휴를 맺고 'Open-API' 기반 비대면 투자일임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다양한 핀테크 회사와 협력해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KB증권은 이 외에도 고객 관리와 영업 지원을 위한 시스템 'SFA'(Sales Force Automation)를 구축하고, 종이 없는 디지털 창구 고도화, 빅데이터 플랫폼 시범 구축, 자산관리 엔진 및 외부 영업 전용 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KB증권은 오는 23~2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IDC DX Summit 2019' 참가해 12개 아·태 지역 디지털 트랜스포머 수상 기업과 본선 수상을 놓고 경합한다.

한은선 한국IDC 전무는 "금융 회사의 디지털 전환이 급격히 진행되는 가운데 KB증권은 직원과 고객을 아우르는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조화롭게 확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정림 KB증권 사장은 "KB증권은 고객중심과 혁신주도라는 핵심가치 달성을 위해 디지털 분야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업무효율화,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제휴, 디지털 채널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