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포수 효과'라는 게 진짜 있나 했는데..." 키움 투수들 '이지영 예찬'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2019.10.16 17: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키움 히어로즈의 이지영(왼쪽)과 안우진.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가 준플레이오프를 넘어 플레이오프 2승도 선점했다. 한국시리즈 진출까지 단 1승만 남겨 놓고 있다. 키움의 엄청난 쾌속질주. 키움 투수들은 "포수 이지영(33) 효과"라고 입을 모았다.

현재 키움은 이지영에게 절대적으로 의지하고 있다. 정규시즌 내내 함께 마스크를 썼던 박동원(29)이 오른 무릎 부상을 당해 포수 포지션을 소화할 수 없는 상태다. 어린 포수 주효상(22)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큰 경기 경험 부족이 드러났다. 지난 10일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선발 출장했지만 팀은 초반부터 많은 점수를 내줬다. 플레이오프부턴 이지영 홀로 선발 출장하고 있다.

지난 14일 열린 SK 와이번스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이지영은 연장 11회까지 가는 혈투 속에서도 끝까지 포수 마스크를 썼다. 기나긴 승부에서 끝까지 투수들과 호흡을 맞추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장정석(46) 키움 감독은 "이지영은 가을야구 경험이 풍부하다. 정말 최고"라고 칭찬했다.

포스트시즌처럼 큰 경기에서 베테랑의 경험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이지영은 전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에서 2012~2014년 통합 우승에 일조했다. 2015년에는 삼성의 정규시즌 우승을 이끌었다. 포스트시즌 경험이 엄청나다. 한국시리즈에만 4차례에 걸쳐 19경기에 출전했다. 키움 투수들도 '이지영 효과'를 제대로 느끼는 중이다.

팀 주장이자 불펜투수 김상수(31)는 "처음에는 '포수 효과'라는 것이 진짜 있을까 했는데 경기를 거듭하면서 많이 느끼고 있다. 역시 큰 경기를 많이 해본 베테랑이다. 투수들이 믿음이 생기면서 안정적인 투구 패턴을 할 수 있는 것 같다. 자연스레 이지영 선배님을 믿고 공을 던지게 된다"고 말했다.

정규시즌 내내 호흡을 맞췄던 좌완 선발 이승호(20)도 "(이)지영 선배님은 마운드에서 편안하게 공을 던지게 해주시는 특별한 선수다. 베테랑 포수이고 포스트시즌 경험이 많다. 정규시즌 초반부터 저를 잘 이끌어주셨다. 정말 편안하게 공을 던지고 있다. 이지영 선배님을 절대적으로 믿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키움 히어로즈의 이지영. /사진=뉴시스
키움 히어로즈의 이지영. /사진=뉴시스
포스트시즌 특급 불펜으로 활약 중인 안우진(20)도 "마운드에서 의지가 많이 된다. 투수를 편하게 해주신다. 주로 내가 원하는 공을 던지게 하시는데, 종종 결과가 좋지 않을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구종을 바꿔보는 것이 어떠냐고 물어봐 주시고, 못 던졌더라도 항상 위로해 주신다. 결과에 신경 쓰지 말고 내 공을 던지라고 하신다. 경기에 집중하게 해주셔서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안우진은 또 "투수진이 포스트시즌에서 점수를 많이 내주지 않고 있다. 이지영 선배님의 공이 큰 것 같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투수들이 이지영 선배님을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 얘기를 들은 이지영은 "삼성 시절에 배웠던 것을 그대로 하고 있을 뿐이다. 투수들이 믿고 던질 수 있다면 나로선 고맙다"며 쑥스러운 듯 머리를 긁적였다. 장정석 감독의 칭찬에 대해선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감독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