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잠실한강공원서 발견된 영아시신…부패 심각, 부검 난항

  • 뉴스1 제공
  • 2019.10.16 15: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서울 잠실한강공원 앞 수상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영유아의 부패 상태가 심각,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6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국과수에서 영유아시신 부검을 한 결과, 부패로 인해 사인 분석이 불가능하다. 또 익사 여부도 확인이 불가능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종합정밀 감정결과는 1~2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19특수구조단 뚝섬수난구조대는 14일 밤 9시50분쯤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한강공원 인근 수상에서 영유아로 추정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인양한 뒤 서울 광진경찰서에 인계했다.

발견 당시 영유아는 기저귀를 찬 상태였고, 호흡과 맥박이 없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영유아는 사내아이로 확인됐다.

경찰은 영유아 유기 가능성을 열어두고 용의자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